변창흠 "국민이 분양 원해"… 공공임대 주장하던 정부 물러서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변창흠 국토 장관은 "국민이 분양주택을 많이 원하기 때문에 분양주택 위주로 하되 소비자 선택권을 위해 공공자가주택이나 공공임대주택도 입지 여건에 따라 혼합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청와대
변창흠 국토 장관은 "국민이 분양주택을 많이 원하기 때문에 분양주택 위주로 하되 소비자 선택권을 위해 공공자가주택이나 공공임대주택도 입지 여건에 따라 혼합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혁신적이고 다양한 주택공급 방안을 만들라고 주문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임대보다 분양아파트 중심으로 품질 높은 주택을 신속히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새해 처음으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가장 중요한 민생과제로 주거 안정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혁신적이고 다양한 주택공급 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는 그동안 공공임대주택 확대만을 강조하던 정부가 한발 물러서 다양한 방식의 주택을 시장에 공급하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이날 곧바로 관계기관 간담회를 열고 주택공급 5대 원칙을 제시하며 방안을 구체화했다.

변 장관은 "국민이 분양주택을 많이 원하기 때문에 분양주택 위주로 하되 소비자 선택권을 위해 공공자가주택이나 공공임대주택도 입지 여건에 따라 혼합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정부는 공공임대주택 확대를 지속적으로 강조했지만 임대주택 만으로는 시장을 안정시킬 수 없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정부는 또 역세권 등 도심의 땅과 공공택지를 이용해 주택을 짓고 이익을 시설과 교통 편의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빠른 주택공급을 위한 '패스트트랙'도 도입될 전망. 정부와 지자체 등이 법적 행정적 절차를 지원해 주택공급에 소요되는 시간을 최대한 줄이겠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이런 원칙을 토대로 '도심 주택공급방안'을 만들어 설 연휴 전에 발표할 예정이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