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 마니아' 김숙·박나래 "공포물 안 보면 못 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일 밤 첫 방송된 MBC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심야괴담회'에서 방송인 김숙과 박나래가 연예계 괴담 마니아의 면모를 드러냈다. /사진=MBC 제공
지난 7일 밤 첫 방송된 MBC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심야괴담회'에서 방송인 김숙과 박나래가 연예계 괴담 마니아의 면모를 드러냈다. /사진=MBC 제공
방송인 김숙과 박나래가 '심야괴담회'에서 연예계 괴담 마니아의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7일 밤 첫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심야괴담회'에는 총 상금 444만4444원을 걸고 최고의 괴담꾼들이 기괴한 스토리를 풀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숙은 "1997년 두루넷 시절부터 괴담 이야기를 좋아했다. 그때부터 전 세계 괴담이 올라오며 영상이 만들어졌다. 나는 괴담도 좋아하지만 영상도 좋아한다. 미스터리, 외계인, 유령 쪽 전문이다"라고 공포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자칭 '공포 엘리트' 박나래는 무속인 수업까지 받았던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나는 공포 엘리트다. 과정이 좋다. KBS '개그콘서트'에서 귀신 역할로 데뷔했다. 고등학교 때 프로그램 때문에 무속인 수업을 받았다. 하남에 있는 굿당에 가서 종일 배웠다. 자기 전에 공포물을 다 보고 잔다"며 지지 않고 말했다.

김숙은 "좋아하는 사람들은 (공포물을) 안 보면 잠이 안 온다"며 공감했다.

박나래는 공포감을 극대화하는 입담으로 현장을 얼어붙게 했다. 박나래는 '물귀신을 모으는 남자' 괴담을 전했고 김숙은 모텔에 혼자 남겨진 남자가 누군가와 대화를 나눈 공포담을 풀어냈다.

이를 듣고 있던 황제성은 작은 소리에도 놀라며 긴장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패널들은 준비한 괴담에 자신만의 색깔을 담아 긴장감과 흥미를 극대화했다. 프로그램 초반, 신동엽은 "복도에서 박나래를 만났는데 너무 들떴더라. 이게 그렇게까지 좋아할 일인가 했는데 해보니 알겠다. 재밌다"며 공포 괴담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MBC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기획된 2부작 '심야괴담회'는 이날 성공적인 첫방송을 마치고 오는 9일 2회를 방송한다. '심야괴담회'는 신개념 스토리텔링 챌린지 공포괴기 토크쇼 프로그램이다. 사전 공모를 통해 선정된 괴담 작품 중 가장 기괴하고 무서운 이야기를 통해 극한의 공포와 재미를 선사한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0.65하락 3.2709:40 03/30
  • 코스닥 : 848.99상승 5.0509:40 03/30
  • 원달러 : 1305.10상승 2.409:40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09:40 03/30
  • 금 : 1984.50하락 5.909:40 03/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