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일러 온수가 안나올때 어떻게?… 수도 동파 해결법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파로 가정에 온수가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대처법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동파된 상수도 계량기. /사진=임한별 기자
한파로 가정에 온수가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대처법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동파된 상수도 계량기. /사진=임한별 기자

연일 한파가 계속되면서 상수도 온수가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져 대처법이 주목된다. 

9일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수도계량기가 얼 경우 녹이기 위해 뜨거운 물을 부어선 안된다. 되레 수도관이 파열될 수 있기 때문. 대신 따뜻한 물을 적신 수건으로 수도관을 감싸는 것이 좋다.

보일러는 가동되는데 온수가 나오지 않는다면 보일러와 연결된 직수 배관, 온수 배관을 녹여주면 된다. 배관을 감싸고 있는 보온재를 벗겨낸 후 50~60도 정도의 따뜻한 물수건으로 감싸 녹여준다. 드라이기 등을 사용할 때는 화재 위험이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이 방법으로 해결이 어렵다면 인근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동파 계량기 교체 등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동파 예방을 위해선 계량기 보호통 안에 보온재를 빈틈없이 채워야 한다. 보일러 동결사고는 주로 물이 흐르는 배관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배관이 어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보일러와 연결되어 있는 직수 배관, 난방수 배관, 온수 배관, 응축수 배관 등을 보온재로 꼼꼼하게 감싸줘야 한다.

장시간 외출할 경우에는 수돗물을 조금씩 흘려 놓는 것이 좋다. 외출 시 보일러 실내온도를 10∼15도로 설정해두는 방법도 있다. 외출모드나 최소온도 유지모드 등을 설정해도 된다. 보일러를 약하게 가동시켜 동결을 막는다는 설명이다.

보일러와 연결된 직수 배관이나 온수 배관이 얼면 보일러가 작동해도 온수가 나오지 않을 수 있다. 이때는 언 배관을 감싸고 있는 보온재를 벗기고 50~60도 수준의 따뜻한 물을 적신 수건으로 감싸 녹여주면 된다.

수도배관과 수도계량기가 얼면 물 공급 자체가 막힐 수 있다. 이때는 관할 시군구 수도사업소나 관리사무실, 보일러 전물 설비업체 등을 불러 조치를 받아야 한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7일 수도계량기 '동파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 '동파 심각' 단계는 4단계 동파예보제 중 최고 단계로, 일 최저기온이 영하 15도 미만의 날씨가 2일 이상 지속될 때 발령된다. 2018년 1월을 마지막으로 3년 만에 발령되는 것이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5:30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5:30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5:30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5:30 01/19
  • 금 : 54.19하락 1.215:30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