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차 ‘모하비’, 임영웅의 ‘렉스턴’과 붙었다… 승자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나래가 소유하고 있는 기아자동차 모하비./사진=뉴시스
박나래가 소유하고 있는 기아자동차 모하비./사진=뉴시스

기아자동차 모하비가 ‘박나래 효과’에 힘입어 되살아 날 수 있을지 관심이다. 모하비는 국내 대형SUV 시장에서 쌍용차 렉스턴과 2위를 다투고 있는 모델이다. 모하비는 지난 11월부터 임영웅을 내세운 렉스턴에 밀려 2개월 연속 3위를 기록했다.  

8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직접 자신의 차를 운전해 기안84를 태우고 낚시터로 향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나 혼자 산다' 멤버들은 박나래의 차가 등장하자 당황했다. 그녀의 체구에 비해 너무 큰 차량 때문에 운전석에 박나래가 보이지 않았던 것. 박나래 역시 차량 운전석에서 자신이 보이지 않자 "잠깐만"이라며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레이 차주' 박나래의 신차 구매 소식에 온라인상에서는 '박나래 차', '박나래 차 가격' 등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박나래 차 바꿨냐. 차종이 뭐냐", "박나래 차 뭔지 아시는 분?", "가격이 얼만지 궁금하다" 등의 관심이 잇따랐다. 

모하비는 2019년 출시 당시 15일간 사전예약 7000대의 계약건수를 기록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쌍용차 렉스턴은 지난 11월 임영웅을 광고모델로 내세운 부분변경 모델 출시 후 두 달간 총 3607대 판매됐다. 이는 신차 출시 전 두 달(9~10월)간 판매실적(2066대)보다 74.6%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경쟁 모델인 기아 모하비(2939대)보다 668대 더 팔렸다.  

최근 국내 주류 자동차 시장이 세단에서 SUV로 빠르게 바뀌고 있다. 성능과 공간 활용도 모두 만족시켰기 때문이다. 특히 레저 문화를 즐기기 적합한 대형 SUV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8년까지 연간 판매량 3만 대 수준에 머물던 대형 SUV는 지난해 7만 5천여 대로 두 배 넘게 증가했고, 코로나 영향으로 주춤거린 올해도 7만 대 넘게 팔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모델별로는 현대·기아차의 팰리세이드와 모하비, 쌍용차 올 뉴 렉스턴과 세보레 이쿼녹스가 대형 SUV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모하비와 렉스턴은 ‘보디 온 프레임’을 채택하면서 정통 SUV의 계보를 이어가고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