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엉 영어로 뭐길래?… 최우식 '찐' 당황한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우식을 당황하게 만든 우엉이 영어로 무엇인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윤스테이 방송캡처
최우식을 당황하게 만든 우엉이 영어로 무엇인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윤스테이 방송캡처

최우식을 당황하게 만든 우엉이 영어로 무엇인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9일 재방송된 '윤스테이'에서는 호주&네덜란드 손님에게 우엉티를 대접하는 그림이 담겼다.

이날 윤여정은 최우식에게 우엉이 영어로 무엇이냐고 물었고 이에 최우식이 대답을 못하자 윤여정은 손님들에게 "건강에 좋은 차다"라고 센스있게 대답했다.

이후 윤여정은 핸드폰으로 검색한 후 "우엉이 영어로는 burdock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우식과 손님들도 생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스테이'는 깊은 세월과 자연이 어우러진 한옥에서 정갈한 한식을 맛보고, 다채로운 즐거움을 누리며, 고택의 낭만을 느끼는 시간! 오롯한 쉼을 전달하는 한옥 체험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