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예비신부와 결혼,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싶어"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준혁이 처가 식구들의 결혼 반대 때문에 서러웠던 때를 떠올렸다./사진=살림남2 제공
양준혁이 처가 식구들의 결혼 반대 때문에 서러웠던 때를 떠올렸다./사진=살림남2 제공

양준혁이 처가 식구들의 결혼 반대 때문에 서러웠던 때를 떠올렸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양준혁은 처음으로 처가를 방문했다.

예비 신부 박현선과 19세 나이 차이가 나는 양준혁은 자신보다 9세 많은 장인과 7세 많은 장모를 어색해하면서도 마음을 얻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화를 시도했다.

양준혁의 장모는 사위를 향한 애정을 담아 정성스러운 식사를 준비했다. 박현선은 “이렇게 좋아할 거 왜 반대했나”라고 물었다.

양준혁의 장인, 장모는 어느 날 문자로 양준혁과 결혼을 하겠다고 통보했던 딸의 행동에 서운했다고 털어놨다.

제작진에게 박현선은 “누가 봐도 반대할 거라고 생각했다. 이 사람을 어떻게 만났고, 어떤 이유로 결혼하고 싶은지 정리해서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다”며 “얼마 후에 부모님이 서울에 올라오셨다. 오빠(양준혁)가 오기로 했다고 하니까 바로 광주로 내려 가시더라”고 떠올렸다.

장인은 “내가 나이 많은 사람이랑 결혼한다는 소리를 들으려고 지금까지 뒷바라지 한 줄 아냐고 했다. 우리가 한 말이 서운했을 거다”고 답했다. 이에 양준혁은 “각오는 했다. 내가 부모라도 그랬을 거다”고 이해했다.

부모는 물론 이모들까지 가세해 반대하면서 양준혁과 박현선의 마음 고생도 컸다. 결혼 반대만 두 달을 했다는 양준혁은 “저 하나를 두고 여러 군사들이 와서 맹폭을 쏟아붓는 것 같았다. 그때 어머니 생각이 들었다. 서럽기도 하고 내가 이렇게까지 해서 결혼을 해야 하나 생각도 들었다”고 회상했다.

장인은 “비슷한 사람 만나서 결혼하면 좋겠다 생각도 했다. 남한테 얘기도 못하고 속앓이를 많이 했다”면서도 “나이 차이가 나도 젊은 사람 못지않게 사랑을 하는게 참 행복하게 보이더라. 어차피 허락할 것 더 일찍 허락할 걸이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