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줄고 준전세 늘고… 서울 '전세의 월세화' 어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 제공하는 계약일 기준 부동산거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전세 거래는 9315건, 11월 6930건, 12월 5890건으로 집계됐다. 거래량이 계속 감소하고 있고, 2년 전과 비교하면 감소세가 점점 커지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 제공하는 계약일 기준 부동산거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전세 거래는 9315건, 11월 6930건, 12월 5890건으로 집계됐다. 거래량이 계속 감소하고 있고, 2년 전과 비교하면 감소세가 점점 커지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계약갱신청구권 제도 시행 이후 전세의 월세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 아파트 시장에서 전세 거래가 줄고 준전세 거래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 제공하는 계약일 기준 부동산거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전세 거래는 9315건, 11월 6930건, 12월 5890건으로 집계됐다. 거래량이 지속해서 감소한 것이다.

2년 전과 비교해 감소세가 점점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전세 거래량(9315건)은 2018년 같은 달 1만1767건보다 2452건 줄어들었다. 11월은 2716건(2018년 9646건→2020년 6930건), 12월은 4888건(10778건→5890건)이다.

반면 '보증금이 월세의 240개월 치를 초과'하는 준전세 거래는 10월 1724건에서 11월 2603건으로 늘었다. 월세 거래 역시 같은 기간 3832건에서 4516건으로 증가했다.

아파트 전세 거래는 대체로 2년 단위로 계약한다. 2018년에 비해 줄어든 2020년 전세 계약 거래 수에 주목하며 2018년 전세 계약이 만료하면서 새로운 전세 계약 보다는 월세나 준전세 등으로 전환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상황의 주요 원인으로 전문가들은 지난해 8월 본격적으로 시행된 주택임대차보호법(계약갱신청구권제·전월세상한제)을 꼽고 있다. 임대차 2법으로 전세 매물이 급감하고 임차인들이 계약갱신에 실패한 후 준전세·반전세 물량으로 옮겨갔다는 것이다. 아울러 올해에도 전세의 월세화 추세, 임대차 시장의 혼란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두성규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준전세와 반전세 확대는 임대차 시장의 주요 거래가 전세에서 월세로 넘어가는 과도기적인 양상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무주택 수요 대비 공급은 줄어드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