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이영하 이혼, 바람 때문 아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이혼 비화가 밝혀졌다. /사진=우리 이혼했어요 방송캡처
배우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이혼 비화가 밝혀졌다. /사진=우리 이혼했어요 방송캡처

배우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이혼 비화가 밝혀졌다. 지난 11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선우은숙은 이영하가 "난 스트레스 없는 편이다. 나랑 상관 없는 일은 신경 안 쓴다"라고 하자 과거 기억을 떠올렸다.

"그 얘기하니까 확 스치는 게 있다"라고 입을 연 선우은숙은 "그런 게 장점이자 단점이다. 날 고소한다고 하는데도 자기는 내 편을 안 들어주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영하가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고 하자, 선우은숙은 "그 후배가 날 고소한다고 해서 고소하라고 내가 그랬지 않냐"라고 설명하기 시작했다.

그는 이어 "(후배가) 나더러 연예계 생활 못하게 하겠다고 했다"라더니 "우리가 이혼한 가장 큰 이유가 뭔지 알지 않냐. 남들은 자기가 바람 피워서 우리가 헤어졌다고 다 그래. 근데 그게 아니지 않냐"라고 덧붙였다.

이영하가 "아니 왜 그 후배가 고소한다고 덤빈 거냐"라고 물어보자, 선우은숙은 "그 여자가 자기한테 이 일에 대해 모른 척하라고 메시지를 많이 보냈다. 그때 자기가 나한테 '난 모르는 일이다' 했었다. 난 그 여자가 뻔뻔한 게 싫어서 상대 남자한테 얘기해 줬지 않냐. 근데 자기는 잡아뗐다"라고 말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MC 신동엽이 상황을 정리해 알렸다. 신동엽은 "후배의 삼각관계에 이들 부부가 얽혔었던 것 같다. 이영하씨는 신경을 안 쓰는데, 선우은숙씨는 그 상황을 좀 수습해 보려고 돕다가 일이 꼬였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선우은숙은 "이 고소 사건으로 자기랑 내 사이가 6개월 동안 안 좋았다"라고 회상했다. 특히 "내가 자기한테 별거하자고 할 때 내 마음 속 아픔에는 '왜 이 사람은 내 편을 안 들어주지'였다. 그게 내 상처였다는 것"이라고 고백했다.

선우은숙은 또한 "우리 둘 문제가 아니라 제 3자 때문에 우리 부부가 계속 그러지 않았냐"라며 속상해 했다. 이에 MC들은 "제 3자 때문에 별거한 게 참 마음이 아프다"라고 입을 모았다. 이영하는 "난 세상 사는 게, 자꾸 이런 얘기를 듣는 게 어렵다. 난 단순한 사람인데"라며 씁쓸해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