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호스님, 대기업 입사했지만 출가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월호스님이 실시간검색어에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tvN 방송캡처
월호스님이 실시간검색어에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tvN 방송캡처

월호스님이 실시간검색어에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편으로 꾸며져 월호스님이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월호스님은 "달빛 산호 같은 존재가 되라고 붙여주신 이름"이라며 자신의 법명을 전했다.

출가한지 30여년 정도 됐다는 월호스님은 "토목공학과를 졸업했다. 대학 졸업하고 ROTC 최전방에서 근무하고 대우그룹에 들어갔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MC 유재석과 조세호는 대기업까지 다니다 출가한 이유를 궁금해했다. 이에 월호스님은 "젊었을 때 좌우에 있던 사람들이 갑자기 명을 달리했다. '다음엔 내 차례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3남매였는데 나 혼자 남게 됐다"고 털어놨다.

월호스님은 "장교로 있을 때 뉴스에서 '산에서 떨어지는 사고가 있었다'는 걸 들었다. 그 뉴스가 이상하게 꽂히더라. 얼마 안 있다 동생이 그렇게 됐다고 연락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듬해 또 다른 동생이 아침에 눈을 감았다. 처음에 겪었을 때만 해도 긴가민가했는데 두 번째 겪으니 이게 아니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월호 스님은 "사람들이 행복을 추구해서 불행이 따라온다"고 말했다. 모름지기 인간이라면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 기본이거늘 쉽사리 이해가 되지 않는 말에 유재석은 반문했다. 월호 스님은 "행복을 추구하지 말고 안심을 추구해야 된다. 행복하고 마음이 편안한 건 다르다"고 강조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