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이세영 쌍커풀 수술 근황 보니… "콤플렉스 극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이세영이 쌍커풀 수술 후 물오른 미모를 자랑했다. /사진=이세영 유튜브
개그맨 이세영이 쌍커풀 수술 후 물오른 미모를 자랑했다. /사진=이세영 유튜브

개그맨 이세영이 쌍커풀 수술 후 물오른 미모를 자랑했다. 이세영은 지난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쌍꺼풀 수술 2주차 후기와 부기가 빠진 눈을 공개했다.

이세영은 최근 쌍꺼풀 수술을 받았다. 부기가 빠진 예쁜 눈을 공개한 그는 "여러분들이 보셔서 아시다시피 쌍꺼풀 수술, 눈매교정술, 윗트임, 뒤트임, 밑트임까지 눈에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고 시원하게 밝혔다.

쌍꺼풀 수술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는 "20살 때부터 계속 쌍꺼풀 수술이 하고 싶었는데 직업 때문에 계속 못 하다가 32세에 큰 마음 먹고 했다. 콤플렉스가 극복된 것 같다. 눈이 커져서 눈이 시려울 정도"라고 자랑했다.

'협찬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100% 내 돈 주고 했다. 협찬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남들 주고 하는 만큼 내고 했다. 원무과에서 돈을 먼저 내야 (수술) 절차가 진행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술 통증이나 이런 건 없었다. 끝나고도 아프지는 않았다. 대신 눈이 굉장히 무거웠다. 눈에 굉장히 무거운 돌을 올려놓은 느낌이었다"며 "수술 하기 직전에 '외꺼풀 안녕'이라고 외친 것 같다. 의사 선생님과 간호사 분들이 빵 터졌다"고 했다.

붓기가 빨리 빠진 편이라는 이세영은 "저는 앉아서 잤다. 수술 끝나고 온 날부터 부기를 빼기 위해서 산책을 했다. 호박 즙도 선물로 10박스 정도를 받았고, 밥 먹고 무조건 한 팩씩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세영은 "눈에 대한 콤플렉스가 많았는데 정말 행복하다. 맘먹고 한 거라 만족스럽고 수술도 잘 된 것 같아서 마음에 든다"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다만 이세영은 성형을 권장하는 것은 아니라며 강조했다. 이세영은 "저도 정말 심사숙고해서 결정한 것이다. 10년을 고민했다. 성형을 마음먹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영상을 촬영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