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차로 바꿔줘라"… 레몬법 1호차는 '벤츠 S클래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동차 ‘레몬법’ 시행 2년 만에 첫 번째 교환 명령 사례가 나왔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고급 세단 ‘S클래스’가 그 주인공.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자동차 ‘레몬법’ 시행 2년 만에 첫 번째 교환 명령 사례가 나왔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고급 세단 ‘S클래스’가 그 주인공.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자동차 ‘레몬법’ 시행 2년 만에 첫 번째 교환 명령 사례가 나왔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고급 세단 ‘S클래스’가 그 주인공.

1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자동차안전·하자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는 메르세데스벤츠 2020년형 ‘S350d 4매틱’ 차종의 하자를 인정하면서 제작사와 문제를 제기한 소비자 A씨에게 교환 및 환불 판정문을 전달했다.

지난해 A씨는 '에코스타트스탑' 기능이 작동하지 않는다며 교환을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능은 정차 시 엔진 동작을 멈추게 함으로써 배출가스를 줄이고 연비향상에 도움을 준다.

3명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 중재부는 소비자와 제작사 의견을 청취한 뒤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최종 사실조사를 거쳐 지난해 말 ‘수리 불가’ 결론을 내렸다.

메르세데스-벤츠 S350d 4매틱(1억3420만원)은 지난해 2042대가 팔리는 등 인기가 꾸준한 차종이다.

레몬법은 2019년 1월1일 자동차관리법 개정에 따라 국내 도입됐다. 이후 정부는 각 업체들에게 중재규정 수락여부를 확인받았고 벤츠코리아는 2019년 4월1일 이후 계약 차종에 대해 해당 기준을 적용하기 시작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불편을 드리게 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해당 기능은 안전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나 동일 자동차에 비해 가치하락이 우려된다는 판정을 받았고 해당 결정을 존중해 소비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