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출마' 나경원 "독하고 섬세하게 서울 재건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경원 전 의원이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먹자골목에서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나경원 전 의원이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먹자골목에서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용산구 이태원 먹자골목에서 "독한 결심과 섬세한 정책으로 서울을 재건축해야 한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서울형 기본소득과 6조원 규모의 민생구조기금, 코로나19 백신접종 셔틀버스, 25개구 25개 우수학군 조성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방안으로 코로나19 백신접종 셔틀버스와 6조원 규모의 민생구조기금, 서울형 기본소득을 제안했다.

나 전 의원은 신속하고 공정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내세우며 "서울 전역에 백신접종 셔틀버스를 운행해서 우리 집 앞 골목에서 백신을 맞고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백신을 맞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고비만 넘기면 되는데'라며 막막함을 호소하는 분들에 대해 응급처치용 자금을 초저리로 빌려드리겠다. 억울한 폐업과 실업을 최소화하겠다"며 6조원 규모의 민생 긴급 구조기금 설치를 약속했다.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 대해서도 서울형 기본소득제도 도입을 약속하며 "최저생계비조차 없이 살아가는 분들이 서울엔 절대 없도로 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위기대응 특별 채용으로 뽑아 코로나19 사각지대 관리 업무를 맡기겠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또 서울시 행정 철학으로 '마음껏 서울'을 언급하며 서울 25개구 모두에 우수학군을 조성하겠다는 교육 계획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그는 "서울 25·25 교육 플랜을 제시한다"며 "25개구 25개 우수학군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각 구별로 2~3개의 시립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센터를 열어 월 2만~3만원의 저렴한 비용으로도 원어민과 전문 교육인력으로부터 외국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나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저는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오만에 가장 앞장서서 맞서 싸운 소신의 정치인"이라며 "누군가는 숨어서 눈치보고 망설일 때 누군가는 모호한 입장을 반복할 때 저는 높이 투쟁의 깃발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뚝심 있는 나경원이야말로 정권심판의 적임자"라며 "사랑하고 배려할 줄 아는 나경원이 따뜻하게, 포근하게, 시민을 안아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