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개월 정인이 기합주고 방치"… 검찰, 양부모 첫 공판서 새 학대정황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른바 '정인이 사건' 가해자로 재판에 넘겨진 양부 안모씨(가운데 회색점퍼)가 13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했다. 사진은 안모씨가 공판을 마친뒤 법원을 빠져나가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이른바 '정인이 사건' 가해자로 재판에 넘겨진 양부 안모씨(가운데 회색점퍼)가 13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했다. 사진은 안모씨가 공판을 마친뒤 법원을 빠져나가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생후 16개월 된 입양아동 정인양을 수개월 동안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새로운 학대 정황이 첫 공판에서 드러났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는 13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으로 구속기소된 양모 장모씨와 아동복지법위반(아동유기‧방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부 안모씨를 대상으로 첫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검찰은 이날 공소사실을 진술하면서 양부모의 새로운 학대 정황도 언급했다.

이날 재판에서 검사는 "피해자(정인양)에게 양 다리를 벌려 (몸을) 지탱하도록 강요했다. 피해자가 울먹이며 다리를 벌린 채 버티다가 넘어졌는데도 같은 행위를 강요해 공포감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한 근력을 가해 췌장을 절단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이 충격으로 정인이는 복강 내 출혈이 발생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는 "입양모가 5회에 걸쳐 정서적인 학대를 가했다. 함께 밀착 생활하는 정인이가 자신의 몸을 보호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위험한 상황이 발생하면 보호 조치를 해야 하는데도 외출해 3시간24분 동안 혼자 있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내용은 검찰이 기존에 언론을 통해 밝힌 공소사실 요지에는 담기지 않았던 내용이다.

검찰은 이날 재판 시작 직후 양모 장씨의 공소장에 살인죄를 추가해 변경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양부모측 변호인은 "고의성이 없었다"며 맞서고 있다. 변호인은 "지난해 10월13일 정인이가 밥을 먹지 않는다는 것에 화가 나 평상시보다 조금 더 세게 배와 등을 손으로 때린 사실이 있다"면서도 "췌장이 끊어질 정도로 강한 근력을 행사한 사실은 없다"고 반박했다.
 

  • 10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