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드왕 출신' 김상수, 사인 앤 트레이드에 전격 SK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테랑 불펜투수 김상수가 13일 사인 앤 트레이드를 통해 SK 와이번스로 이적했다.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베테랑 불펜투수 김상수가 13일 사인 앤 트레이드를 통해 SK 와이번스로 이적했다.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자유계약선수(FA) 투수인 김상수가 사인 앤 트레이드를 통해 SK 와이번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SK 구단은 13일 키움 히어로즈 측에 현금 3억원과 2022년 2차 4라운드 신인지명권을 내주는 조건으로 김상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상수는 2020시즌이 끝난 뒤 FA 자격을 취득했으나 키움 구단이 여러 사건과 함께 수뇌부 공백 상황에 놓여 제대로 된 협상조차 벌이지 못했다. 결국 키움이 아닌 SK에서 프로 생활을 이어가게 됐다.

키움 구단은 앞서 "김상수와 계약기간 최대 3년(2+1년)에 총액 15억5000만원(계약금 4억원, 연봉 3억원, 옵션 1억5000만원) 규모로 계약을 체결한 뒤 SK와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SK는 김상수가 키움과 맺은 계약 조건을 그대로 안는다. 다만 FA 계약에 따른 추가 보상금이나 보상선수는 내주지 않아도 된다.

2008년 삼성 라이온즈를 통해 프로에 데뷔한 김상수는 2010년 넥센(키움 전신)으로 넘어왔다. 2016시즌 67경기에서 6승5패 21홀드 4.6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2019시즌에는 67경기 3승5패 40홀드 3.02의 평균자책점으로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 해당 시즌 홀드왕도 거머쥐었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456경기에서 21승36패 97홀드 38세이브 5.08의 평균자책점이다. 1988년생으로 즉시전력감 불펜 투수를 찾는 구단들에게는 매력적인 카드다.

류선규 SK 단장은 뉴스1에 "지난 시즌 불펜 평균자책점이 리그 최하위권이라 전력 보강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김상수 영입으로 불펜 운용에 계산이 설 수 있게 됐다. (김상수가) 최근 5년 연속 50경기-50이닝을 달성한 꾸준함에 매력을 느꼈다"고 밝혔다.

김상수는 구단을 통해 "키움에서 많은 기회를 주신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다고 생각한다. 지난 11년 동안 많은 사랑과 관심을 주신 히어로즈 관계자 분들과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그동안 쌓았던 경험을 살려 올시즌 SK가 좋은 성적을 거두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5.10상승 30.5514:55 01/21
  • 코스닥 : 978.61상승 0.9514:55 01/21
  • 원달러 : 1098.80하락 1.514:55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4:55 01/21
  • 금 : 56.24상승 1.0514:55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