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수정헌법 25조 발동 촉구 결의안 통과… '탄핵소추안'은 내일 표결(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하원이 펜스 부통령에게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축출하도록 촉구하는 결의안을 가결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추안에 대한 표결은 13일 실시될 계획이다. /사진=머니투데이(USA투데이 유튜브 영상 갈무리 캡처)
미국 하원이 펜스 부통령에게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축출하도록 촉구하는 결의안을 가결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추안에 대한 표결은 13일 실시될 계획이다. /사진=머니투데이(USA투데이 유튜브 영상 갈무리 캡처)
미국 하원이 12일(이하 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축출하도록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수정헌법 25조는 대통령의 부재나 직무 불능시 대통령 직무상 권한과 의무를 부통령에게 승계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부통령이 내각 과반과 함께 대통령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다는 서면을 제출하면 즉시 부통령이 대통령을 대행하게 된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하원은 찬성 220표 대 반대 205표로 결의안을 가결했다. 이번 결의안은 구속력이 없지만 많은 하원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사당 습격에 분노하고 있으며 이에 대해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상징적인 질책에 해당한다고 CNN은 전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포함한 민주당 지도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일 자신의 지지자들을 선동해 의사당을 공격하고 내란을 일으키도록 했다고 주장하며 펜스 부통령과 행정부 내각에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하라고 압박해왔다.

하지만 펜스 부통령은 지난주 펠로시 의장에 서한을 보내 수정헌법 25조 발동에 반대하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펜스 부통령은 "나는 이런 일련의 조치들이 미국의 이익이나 헌법에 부합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수정헌법 25조 발동은) 끔찍한 선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하원은 다음날인 13일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해 표결을 실시할 계획이다. 탄핵소추안에는 리즈 체니(공화·와이오밍) 하원의원을 비롯해 이미 3명이 찬성표를 던지겠다고 밝히는 등 공화당 의원들 일부가 동조하고 있어 가결될 가능성이 더 높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