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한 마음, 이사 준비 중"… 안상태 '층간소음 논란'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안상태가 지난 12일 불거진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하고 이사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뉴스1
개그맨 안상태가 지난 12일 불거진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하고 이사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뉴스1
개그맨 안상태가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오해에 대해 해명을 했다.

13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안상태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과 관련한 층간소음 관련 글이 게재된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다. 저희 잘못도 있다"며 사과했다.

그는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이웃에 "일단 저희 아이가 뛰어서 소음이 발생한 부분에 대해서는 잘못했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층간소음을 방치해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안상태는 "매트를 깔지 않았다거나 조심하지 않고 다닌 것은 아니다. 매트는 아이가 주로 활동하는 거실에 설치했다. 아내 방이나 제 방은 각자 하는 작업이 있어 설치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게시글에 올라온 집 사진에 대해서는 "거기는 아이 엄마 방이다. 그 방에 매트를 다 설치를 할 수는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과거 층간소음 문제로 발생했던 문제 때문에 계속해서 오해가 쌓이고 있는 것 같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그는 "한 번은 저희가 인테리어 공사를 한다고 관리실을 통해 민원을 넣으셨는데 저희가 아닌 옆집이었다. 관리실에서 사람이 와서 확인도 했고 해당 내용에 대해 말씀도 드렸다"고 했다. 이어 "층간소음 때문에 저희 집에 찾아오신 적이 있었는데 그때도 매트를 설치했다고 정중히 확인을 부탁했는데 남편 분이 그냥 가셨다"고 했다. 

안상태는 이사 계획도 밝혔다. 그는 "소음 문제 등으로 인해서 저희가 일단 이사를 할 계획을 세웠고 준비 중이다. 층간소음이 발생하지 않는 곳을 찾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개그맨 A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은 "밤낮 구분 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 발망치, 뛰는 소리가 들려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층간소음으로 A씨의 집을 3번째 방문을 했던 당시 "'이렇게 찾아오는 거 불법인 거 아시죠? 많이 예민하시네요"라는 반응을 들었다고 적었다. 

해당 게시물에는 개그맨 A씨의 아내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이 모자이크 처리돼 올려져 있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개그맨 A씨가 안상태라고 추측했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5:32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5:32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5:32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5:32 01/22
  • 금 : 55.49하락 0.7515:32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