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백스 백신, 2분기 한반도 상륙…SK바이오사이언스 위탁생산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00만명분이 오는 2분기부터 한반도에 상륙한다./사진=로이터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00만명분이 오는 2분기부터 한반도에 상륙한다./사진=로이터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00만명분이 오는 2분기부터 한반도에 상륙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오전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다른 제약사 백신 추가 도입 계약이 임박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정부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5600만 명분이다. 개별기업 4개 사와 도입 계약을 체결해 확보한 4600만 명분에 코로나19 백신 공동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로부터 추가로 확보한 물량이 1000만명분이다.

노바백스로부터 백신을 도입할 경우 도입 물량은 1000만명분 이상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국내 도입될 전체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6600만명분이 될 예정이다. 이미 집단면역에 필요한 물량은 확보했지만 아직 각 코로나 백신의 안전성·유효성을 100% 확신할 수 없는 만큼 다양한 백신을 확보해 위험을 분산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노바백스 백신의 장점은 공급이 용이하고 이미 시장에서 검증된 방식을 사용한다는 점이다.

노바백스는 지난해 8월 국내 SK바이오사이언스·보건복지부와 코로나 백신 NVX-CoV2373의 글로벌 생산과 국내 공급 협력을 위한 3자간 협력의향서(LOI)를 체결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로부터 NVX-CoV2373의 항원 제조기술을 이전받아 항원 생산을 위한 추가 공정을 개발한 뒤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공급을 함께 하는 위탁생산개발(CDMO)한다. 국내에서 생산하는 만큼 백신 보급 시 보관·유통이 용이하다.

NVX-CoV2373는 합성항원백신으로 이미 시장에서 상용화된 기술을 이용한다. 일부 인플루엔자(독감) 백신과 B형간염백신 그리고 MSD와 GSK에서 각각 인유두종바이러스를 재조합해 개발한 자궁경부암 백신 '가다실'과 '사바릭스'가 이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합성항원백신은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항원)의 일부 단백질만 선별해 유전자재조합 기술을 이용해 합성한 백신이다. 바이러스 전체가 아닌 면역에 필요한 항원부위만 있어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면역력 형성이 방해되는 간섭현상도 줄일 수 있다.

노바백스 코로나 백신은 재조합 항원백신에 면역증강제(Matrix-M)를 병용하는 방식으로 개발하고 있다. 면역증강제를 함께 쓰면 예방효과와 가격경쟁력이 크기 때문이다. 면역증강제는 항체 생성을 활성화하는 기능(체액성 면역)과 함께 세포에 감염된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기능(세포성 면역)을 동시에 유도할 수 있어 예방효과가 높다는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적은 항원으로 부작용은 줄일 수 있고 적게 쓴 항원만큼 추가 생산이 가능해 원가경쟁력이 높아진다"며 "콜드체인이 필요 없는 시설에도 보관할 수 있어 유통이 편리해진다"라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