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나 백신, 1차 접종 후 감염 60%까지 억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스라엘 보건부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이 1회차 접종 14일 후 60%까지 감염을 억제한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사진은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병원에서 2차 백신 주사를 준비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이스라엘 보건부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이 1회차 접종 14일 후 60%까지 감염을 억제한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사진은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병원에서 2차 백신 주사를 준비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이스라엘 보건부는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1회차 접종 2주일 이후 60%까지 감염을 억제한다는 초기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이스라엘 보건부 공공보건부서 책임자인 샤론 알로이 프레이스는 이날 현지 방송사인 채널12와 인터뷰에서 백신 접종자와 비접종자간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토대로 "이 정보는 예비 (연구 결과)"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감염 억제율 관련 예비 정보는 발표 주체별로 다소 엇갈린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스라엘은 12일 현재 인구의 20% 가량인 191만330명에게 백신을 접종했다.

이스라엘 최대 의료관리기구(HMO)인 클라릿은 백신 1회차분 접종 이후 감염 확률이 14일만에 33%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또 다른 HMO인 마카비는 14일만에 감염 확률이 60% 감소했다는 결과를 내놨다. 두 HMO는 각각 40만명씩 총 80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했다.

알로이 프레이스는 "신체가 양성 반응을 보일 정도로 감염되지 않았더라도 바이러스가 비강 안에 있다면 제한된 시간 동안 다른 사람들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다고 생각된다"며 "백신이 바이러스의 전염을 전적으로 막는다고 결론 내리기에는 이 정보가 충분하기 않다"고 전했다.

이어 "12일 발생한 코로나19 중증 환자 중 17% 가량인 180명이 1회차 접종자"라며 "백신을 맞은 이후에도 계속해서 자신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지난 11일 사상 최고치인 9665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2일 발표했다. 매체는 오는 21일지 전국 봉쇄령이 연장될 가능성이 높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부연했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