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감소→존폐 위기' 지방대… 국민의힘, 정부에 대책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방대에서 정원미달이 속출하는 가운데 국민의힘이 정부에 해결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방대에서 정원미달이 속출하는 가운데 국민의힘이 정부에 해결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방대학의 학생 수가 감소하며 존폐 위기까지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이 13일 지방대학의 위기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요구하는 성명을 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정부는 존폐의 기로에 서 있는 지방대학을 더 이상 방관해서는 안된다"며 "정부는 지방대학 내부에 침체된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지방대학을 효율적으로 육성할 수 있는 방침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부산의 4년제 대학 15곳이 지난 11일 2021학년도 정시모집을 마감한 결과 평균 경쟁률은 지난해 3.37대 1보다 떨어진 2.21대 1이었다. 전체 지원자수도 지난해보다 19.44% 감소했다. 

반면에 서울 소재 대학에서는 경쟁률이 3대 1 미만으로 떨어진 곳이 없었다. 대학 관계자들은 서울 등 주요 대학으로 지원자 쏠림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