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팬데믹 후 달라진 삶의 방식… '정원도시 포럼' 열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후위기·팬데믹 후 달라진 삶의 방식… '정원도시 포럼' 열린다
정원도시에 대한 가치와 비전을 공유하고 담론을 주도하는 '정원도시포럼'이 오는 18일 오후 2시 열린다.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 정원도시포럼, 메타포라가 주관하는 ‘2021 정원도시 컨퍼런스’는 지난 1년 동안 12번에 걸쳐 진행된 ‘정원도시포럼’을 통해 논의된 정원도시 이슈와 그 결과를 공유하는 자리다.

전남 해남에서 개발 중인 스마트 정원도시 ‘솔라시도’를 대표 정원도시 모델로 제시해 국내 정원도시의 미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행사로 의미가 있다.

이번 2021 정원도시 컨퍼런스에서는 기후 위기, 포스트 팬데믹 등의 환경변화와 이슈에 대응 가능한 새로운 도시패러다임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정원도시의 정의와 필요성, 정원도시에서의 삶과 태도 등을 담은 정원도시 선언문을 제정·선포할 예정이다.

컨퍼런스 1부는 조경진 서울대 교수의 기조발제 '정원도시로의 초대'로 문을 연다. 이어 김인호 신구대 교수의 '정원도시와 시대적 담론', 박은식 추계예술대 교수의 '정원도시와 도시문명' 발제를 통해 정원도시의 필요성과 가치를 논한다.

2부는 정원도시의 형성을 주제로 이유미 국립세종수목원장이 '숲과 정원도시'를, 안이영노 안녕소사이어티 대표가 '정원도시의 사람들'에 대해 논한다. 이지윤 숨 프로젝트 대표는 '정원도시의 공공미술'에 관한 이야기를 이어간다.

마지막 3부에선 솔라시도 사례로 정원도시의 미래와 가능성을 들여다본다. 이제승 서울대 교수가 '지속가능한 스마트 정원도시 조성원칙' 발제를 맡았다. 조경진 정원도시포럼 위원장은 "전세계가 직면한 기후 위기와 팬데믹 현상 이후 삶의 방식의 전환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시점"이라며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도시를 꿈꾸는 전문가그룹과 학계, 시민들이 폭넓은 의견을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1 정원도시 컨퍼런스는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다. 정원도시에 관심 있는 대중과 전문가 모두 소통할 수 있는 자리다. 블루시티 솔라시도 홈페이지에서도 참여할 수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1.31하락 57.6815:26 01/26
  • 코스닥 : 994.63하락 4.6715:26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26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26 01/26
  • 금 : 55.41상승 0.2115:26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