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올해 소비 트렌드는 리밸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카드는 올해 소비 트렌드 키워드로 ‘리밸류(reVALUE)를 선정했다./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올해 소비 트렌드 키워드로 ‘리밸류(reVALUE)를 선정했다./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올해 소비 트렌드 키워드로 ‘리밸류(reVALUE)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밸류(VALUE)’의 각 글자에 따라 다섯 가지 세부 키워드인 ▲안전사회(Vary the standard of Safety Society) ▲솔밍아웃(Attracted to one’s frankness) ▲셀프투자(Love me, Investment for myself) ▲인스피리언스(Upgrade of Inside Experience) ▲디지털이 만든 평등(Equality of Opportunity created by digital)을 올해 소비 트렌드로 전망했다.

첫번째 키워드인 ‘안전사회’는 안전을 얻기 위해 지갑을 열고 비용을 지불하는 ‘소비 목적’을 나타낸다. 코로나19 시대를 거치며 안전을 생각해 비용을 조금 더 지불한다는 가안비, 안심식당 등 신조어가 생기며 요식업계의 방역과 안전 관리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어났다.

두번째 키워드인 ‘솔밍아웃’은 솔직함과 커밍아웃을 결합한 단어다. 작위적인 설정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솔직하고 진솔하게 드러내는 것을 인정받는 시대에 맞춰 ‘소비 가치’에 집중하는 것을 말한다. 솔직한 소통은 직접적인 소비로 이어지고 브랜드 이미지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설명이다.

세번째 키워드는 ‘셀프 투자’다. 시대적 불안과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투자와 준비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늘면서 경제적 안정을 위한 재테크, 건강한 일상을 위한 몸 가꾸기, 성장을 위한 주도적인 학습 등 ‘소비 대상’으로 자신을 선택하는 셀프 투자가 다양해지고 있다고 신한카드는 분석했다.

네번째 키워드는 안(Inside)과 경험(Experience)를 결합한 단어인 ‘인(IN)스피리언스’다. 코로나19로 인해 밖으로 나가는 대신 ‘안(IN)’을 선택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해외 대신 국내, 도심 대신 살고 있는 동네, 집 밖 대신 집 안을 ‘소비 공간’으로 선택해 ‘안에서의 경험’을 중시하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가 창조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마지막 소비 트렌드 키워드는 ‘디지털이 만든 평등’이다. 디지털과 온라인은 생활의 일부이자 막강한 ‘소비 채널’이 됐다. 예를 들어 지역에 상관없이 참여할 수 있는 화상회의 어플 줌(ZOOM)의 지난해 3분기 신한카드 유료 결제건수는 전분기보다 87% 증가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 관계자는 “예측 불가이자 처음 경험하는 것들이 다수인 코로나 시대에는 삶과 문화, 가치관이 변화하고 고정관념을 탈피해 가치를 재정의하고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고객 내부의 깊은 니즈를 파악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유의미한 금융데이터를 활용해 데이터 경제 가속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