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윤서인 망언에 분노… "동시대 사는 자괴감 밀려온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소속 외교통일위원장이 친일파를 옹호하는 발언을 한 만화가 윤서인씨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사진은 지난 6일 국회에서 호르무즈 해협 내 우리 선박 나포 관련 상황 보고를 위한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는 송 의원. /사진=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소속 외교통일위원장이 친일파를 옹호하는 발언을 한 만화가 윤서인씨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사진은 지난 6일 국회에서 호르무즈 해협 내 우리 선박 나포 관련 상황 보고를 위한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는 송 의원. /사진=뉴스1
송영길 더울어민주당 소속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친일파를 옹호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만화가 윤서인씨를 강하게 비판했다.

송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이없는 막말에 분노에 앞서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며 "(윤씨) 망언에 독립운동가 후손분들의 마음은 얼마나 찢어질런지"라고 적었다.

앞서 윤씨는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사는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뭘한 거냐"며 "사실 알고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독립운동가 등을 폄하했다.

이에 송 의원은 "우리가 제대로 된 친일청산을 했다면 어찌 저런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버젓이 해댈 수 있겠냐"며 "나라와 민족을 팔고 배신한 자들을 단죄하지 못한 채 그 후손에게 부와 명예가 이어지는데 도대체 그 어느 누가 나라를 위해 또다시 희생을 할 수 있겠냐"고 친일청산 문제를 짚었다.

그러면서 "부끄러운 과거를 어떻게 청산해야 하는지는 독일이 본보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반성도 사죄도 없는 일본의 처신을 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바를 다시 되짚어 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친일청산과 친일파의 재산을 환수하는 것이 나라에 민족정기와 정의를 세우는 일"이라며 "다시 새해를 맞이했지만 친일청산은 여전히 미완의 과제이자 더는 미룰 수 없는 국가적 과업"이라고 밝혔다.

그는 공시지가 기준으로 520억원의 친일재산을 밝혀내 국가귀속을 신청한 광복회에 대해서도 "의미있는 일을 해냈다"며 "김원웅 광복회장님의 말씀처럼 광복회가 새해 우리 국민들에게 큰 선물을 줬다. 완전한 친일잔재 청산의 길에 늘 함께하겠다"고 덧붙였.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