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수출선박에 中企 물량 함께 싣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항제철소 제 3부두에서 철강제품을 선적하고 있는 모습. /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제 3부두에서 철강제품을 선적하고 있는 모습. /사진=포스코
포스코는 수출 선박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고객사들을 돕기 위해 선박을 실시간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물류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14일 밝혔다. 

중소 고객사들은 수출 물량이 적어 선박을 적기에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때문에 납기를 준수하기 어렵고 상대적으로 높은 운임을 내야 할 때가 많아 수출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다. 

기존에도 선박 공유(합적)는 가능했지만 중소 고객사가 합적하려면 대형 화주나 선사에 수시로 선적 일정을 확인하고 부탁해야 해 번거로웠다.

포스코가 이번에 개발한 합적배선 시스템은 고객사가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합적 가능한 선박 조회와 신청을 할 수 있어 편리하다.

포스코가 지난해 9월부터 이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 결과 42개 중소 고객사가 5만6000톤을 합적했고 11억원가량의 물류비 절감 효과가 나타났다.

철강재를 가공해 수출하는 오필석 한금 대표는 "합적배선 시스템을 활용하면 이전보다 낮은 가격으로도 포스코와 동일한 수준의 운송 품질 서비스를 적기에 받을 수 있다"며 "한 달에 1∼2회 주기적으로 선적할 수 있고 선적량이 적어도 합적이 가능해 안정적이고 경쟁력 있는 수출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합적배선 시스템으로 중소 고객사뿐 아니라 포스코와 선사 등 물류 밸류체인(가치사슬) 전체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선사는 추가 물량 유치로 매출이 증대되고 부족한 물량을 채우기 위해 다른 부두로 이동할 필요가 없어 운송 비용이 절감된다. 

포스코는 화물의 선적 수량이 계약 수량보다 부족해 발생하는 부적운임을 최소화할 수 있다.

포스코는 합적배선 시스템 정식 운영을 앞두고 고객사들을 방문해 시스템 사용 방법과 물류 솔루션 관련 컨설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물동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일만항과 구매 협상력이 낮은 중소 광물 공급사 등을 대상으로 구매·물류 프로세스 개선을 지원할 방침이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23:59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23:59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23:59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23:59 01/22
  • 금 : 55.20하락 0.2923:59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