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차에 탈모, 6개월까지도 폐질환… 무서운 코로나, 후유증도 다양(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확진자들이 감염 6개월 이후까지도 여러 후유증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서구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는 모습. /사진=뉴스1
코로나19 확진자들이 감염 6개월 이후까지도 여러 후유증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서구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는 모습.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감염 6개월 이후까지도 여러 후유증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14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최근 국립중앙의료원과 함께 진행한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적 후유증 연구'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에 걸린 뒤 입원한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3개월마다 검진과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확진자들은 감염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탈모와 운동 시 숨이 차는 증세를 보인 경우가 많았다.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다른 이들보다 높게 나타나는 경향도 보였다.

감염 6개월이 지난 확진자 중 일부에서는 폐섬유화가 나타나는 등 폐기능 저하 증세도 확인됐다.

권 부본부장은 "일부 환자가 폐기능 저하를 보였는데 시간 경과에 따라 회복 양상이 나타났다. 폐CT(컴퓨터단층촬영) 관찰에서는 3개월이 지난 시점에도 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 있었다"며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대부분 호전됐지만 일부 폐섬유화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