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직장에서 살아남는 C레벨, 그들이 다른 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흔히 '직장'을 다녀서는 먹고 살 수는 있지만 부를 얻을 수 없다고 말하곤 한다. 투자나 사업 같은 '자기 일'이 아니면 결코 부를 얻을 수 없고, 성공에는 반드시 '직장을 나가는' 것이 전제되어야 하며, 직장에 남은 사람은 결국 월급쟁이로 살아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회사에 남아 있음에도 직장이라는 안정성과 막대한 부, 성공 세 가지를 한손에 쥐는 사람들이 있다. 그리고 이런 일이 더욱 가깝게 다가오고 있다.

세상은 더 이상 '중간관리자'를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이다. 예일대학교 교수 대니얼 마코비츠는 이를 '중간관리자를 거치지 않아도 직접 팀원을 관리할 수 있는 '유능한 엘리트'들이 생겨나고 있으며, 기업 환경 역시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이제 유능한 엘리트 1명이 중간관리자 100명에 달하는 능력을 갖고 효율적으로 일을 수행하는 시대다. 이를 증명하듯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기업은 물론 삼성, SK, 아모레퍼시픽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도 '직급'에서 탈피하고 있다. 이제 직장에서의 계급은 '의사결정을 내리는 자'와 '그것을 따르는 자', 단 두 가지만 존재할 것이다. 살아남기 위해서는 전자를 지향해야 할 것이며, 기업은 이들을 'C레벨'이라 부른다.
[신간] 직장에서 살아남는 C레벨, 그들이 다른 점은?

책 'C의 유전자'는 이에 지금 고민해야 할 것은 퇴사 여부가 아니라 변화의 방향, 그리고 본인의 욕망과 그것을 연결시키는 방법이라고 역설한다.

저자들은 오랜 시간 동안 각종 이론과 해외 C레벨들의 사례를 찾아 연구하고, 최정상에 오른 국내 C레벨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하며 그들이 가진 공통적인 특질을 찾아냈다. 그리고 이를 'C의 유전자'라 명명했다.

책에서는 새로운 시대, 성공과 실패의 여부를 가르는 기준이 될 'C의 유전자'가 무엇인지 파헤치고 그를 개발하는 법을 알려준다.

저자들은 "C레벨에게는 어떤 천부적인 재능이 있었던 것이 아니라 자기 내면의 C의 유전자를 발견하고, 이를 더 키워냈을 뿐이다"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어떤 집안에서 태어났든, 부모가 누구든, 환경이 어떻든 C의 유전자를 개발한 사람이라면 시대는 기꺼이 그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한다.



C의 유전자 / 제갈현열, 강대준 지음 / 다산북스 펴냄 / 1만8000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