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울산항만공사 맞손… 베트남 복합물류센터 짓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진우 현대글로비스 스마트이노베이션본부장(오른쪽)과 정창규 울산항만공사 운영본부장이 울산광역시 남구에 위치한 UPA 본사에서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글로비스
정진우 현대글로비스 스마트이노베이션본부장(오른쪽)과 정창규 울산항만공사 운영본부장이 울산광역시 남구에 위치한 UPA 본사에서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는 울산항만공사(UPA)와 업무협약을 맺고 베트남 최대 경제도시 호찌민에서 복합물류센터 운영(W&D) 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베트남 호찌민 항만 배후단지 3만㎡ 부지에 복합물류센터를 건립하고 전략적 협업에 나선다.

양사는 이르면 내년부터 본격적인 복합물류센터 운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복합물류센터 완공 후 양사는 이곳을 통해 베트남 현지 콜드체인·자동차 부품·일반 화물 물류를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주목하는 시장은 콜드체인(냉장·냉동 물류) 시장이다. 동남아 지역은 고온 다습한 기후 특성상 식품·의약품 등을 운송할 때 콜드체인 시스템이 중요하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부터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해 한국산 농식품을 중국 주요 곳곳에 운송하고 있다. 베트남에도 노하우를 적용해 ▲해상운송 ▲통관 ▲창고 보관 ▲내륙 운송 등 수출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아울러 호찌민 복합물류센터를 동남아시아에 공급하는 자동차 부품의 물류기지로 활용할 방침이다.

비(非)자동차 물류도 수행한다. 베트남에 진출하는 섬유·식품·전자 등 다양한 분야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해 판로 개척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복합물류센터 운영이 정상궤도에 돌입하면 호찌민 도심 지역에 소규모 도심형 물류창고인 풀필먼트(물류일관대행) 센터를 구축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이 센터에는 한국산 ▲농수산식품 ▲K팝 상품 ▲고급 소비재 등을 운송하는 이커머스 물류를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호치민 복합물류센터가 베트남을 넘어 아시아 전 지역에서 통하는 사업모델로 확장될 수 있도록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