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석의 70%까지"… 극장가, 거리두기 조정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상영관협회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영화계가 붕괴할 위험이 있다며 이번주 주말 발표되는 거리두기 조정안에 극장 내 거리두기 조정도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진은 코로나19 여파로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긴 멀티플렉스 영화관. /사진=뉴스1
한국상영관협회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영화계가 붕괴할 위험이 있다며 이번주 주말 발표되는 거리두기 조정안에 극장 내 거리두기 조정도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진은 코로나19 여파로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긴 멀티플렉스 영화관. /사진=뉴스1
한국상영관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영화산업이 붕괴할 위험이 있다며 극장 내 거리두기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협회는 14일 "극장 거리두기를 다시 살펴봐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극장과 배급사, 영화인 등 영화산업 전체가 붕괴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입장문에서 협회는 "경영의 어려움을 이기지 못한 상영관들은 속속 문을 닫고 있다. 극장이 문을 닫는 것은 단순히 극장만의 문제가 아니다. 영화계 전체가 멈춰선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배급사는 속절없이 개봉을 미루고 영화인들은 일터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화산업의 붕괴를 막아달라며 오는 17일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때 극장 내 거리두기도 조정해주기를 당부했다.

협회가 제시한 내용은 크게 두 가지다. 먼저 좌석 거리두기에 유연성이 필요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협회는 "적어도 일행끼리는 옆 자리에 앉을 수 있게 해야 한다. 2자리 착석 후 1자리를 띄우는 현실적인 거리두기 운영안이 필요하다"며 "적어도 좌석의 70%까지는 가동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극장 운영시간을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도 했다. 협회는 "평일 밤 9시 이후 영업을 금지하니 마지막 회차가 늦어도 7시에는 시작돼야 한다. 퇴근 후 영화 한 편의 일상이 무너지고 있는 것"이라고 토로하면서 대안으로 마지막 회차가 시작하는 시간을 9시로 제한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협회는 끝으로 "영화관은 그 어떤 다중이용시설보다 철저히 방역을 준수하고 있다. 이 때문에 영화관에서의 2차 감염은 전무했다"며 영화산업이 살아남을 수 있도록 거리두기를 유연하게 적용해달라고 촉구했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