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해안가 캠핑카·차박 금지 집중 지도단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3일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마을대표, 기장군 직원 등 15명으로 구성된 합동단속반이 주요 민원지역인 일광면 문중리와 문동리 해안가를 시작으로 전 구간을 순찰하며 지도단속을 실시했다./사진=기장군
지난 13일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마을대표, 기장군 직원 등 15명으로 구성된 합동단속반이 주요 민원지역인 일광면 문중리와 문동리 해안가를 시작으로 전 구간을 순찰하며 지도단속을 실시했다./사진=기장군
부산 기장군 해안가 일원의 캠핑카, 차박에 대한 집중 지도단속에 들어갔다.

기장군은 지난 13일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마을대표, 기장군 직원 등 15명으로 구성된 합동단속반을 현장에 배치하고, 주요 민원지역인 일광면 문중리와 문동리 해안가를 시작으로 전 구간을 순찰하며 지도단속을 실시했다.

현장 지도단속 결과, 행정명령 시행에 앞서 지난해 12월23일부터 지난 12일까지 행정예고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기장군 해안가 곳곳에 행정명령 현수막과 안내간판 설치를 통한 사전 안내로 대체적으로 많은 캠핑카들이 이미 이동된 상태였다.

일부 캠핑용 트레일러 등을 고정 주차하여 소위 ‘알박기’ 주차로 행정명령을 위반하고 방치된 캠핑카 3대에 대해서는 방치차량 또는 무단점유 등 각 개별법령에 따라 처벌될 수 있음을 안내하는 경고장을 부착하고 계도활동을 벌였다. 또한 방파제에 주차된 캠핑카, 차박 19대에 대해 이동 조치했다.

별도 해제시까지 평일은 물론이고, 주말, 공휴일도 포함해 주·야를 불문하고 군수를 단장, 창조경제국장을 부단장, 해양수산과장을 TF팀장으로 하는 ‘기장군 캠핑카·차박 대응 추진단’을 운영하고 지도단속에 나설 계획이다.

‘기장군 연안 감염병 예방조치 행정명령’에 따르면 13일 오후 6시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 기장군 관할 어항, 일광·임랑해수욕장, 호안도로 일원의 공공장소에서 2인 이상 집합하여 야영, 취사, 음주, 취식하는 행위가 일체 금지된다. 위반시에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시에는 구상권도 청구된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기장군 해안가 일원에 캠핑카, 차박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이 시행된 첫날임에도 불구하고 이미 많은 분들이 따라 주시고, 아직 인지하지 못하셨던 야영객들도 기장군 행정명령의 취지에 이해하고 협조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현장 지도단속으로 기장군 해안가 일원에 캠핑카, 차박이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3.09하락 22.8109:25 01/18
  • 코스닥 : 959.45하락 4.9909:25 01/18
  • 원달러 : 1104.50상승 5.109:25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09:25 01/18
  • 금 : 55.39하락 0.3109:25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