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코로나19 무증상·친족간 감염률 높아…감염경로 분석결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최근 4주간 관내에서 발생한 확진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경로를 분석한 결과, 여전히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 사진제공=남양주시
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최근 4주간 관내에서 발생한 확진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경로를 분석한 결과, 여전히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 사진제공=남양주시
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최근 4주간 관내에서 발생한 확진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경로를 분석한 결과, 여전히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14일 시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2020년 12월 13일부터 2021년 1월 9일까지의 기간 동안 관내에서 발생한 확진 환자 35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조사 결과 전체 확진자 수는 감소세로 전환되고 있으나 무증상(138명, 38%)과 친족 간 감염 비율(141명, 39%)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특히 친족 간 감염(141명)을 전파한 선행확진자(89명)의 감염경로를 역추적 분석한 결과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일명 깜깜이(34명, 38%)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 직장(20명, 22%)과 각종모임(20명, 22%)이 그 뒤를 이어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시 관계자는 “무증상 비율 증가와 경로가 명확하지 않은 깜깜이 사례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것은 더 이상 코로나19로부터 안전지대는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깜깜이 사례는 코로나19 방역 업무 추진 시 장애 요소로 작용될 수 있으니 절대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모두가 한마음으로 위기 극복에 동참하여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남양주=김동우
남양주=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23:59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23:59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23:59 01/27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23:59 01/27
  • 금 : 55.74상승 0.4223:59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