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1인당 220만원· 총 1600조 규모 경기부양책 준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 로이터=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적 타격을 완화하기 위해 1조5000억달러(약 1600조원)가 넘는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은 바이든 당선인이 발표할 경기부양책에 미국인 1인당 1400달러(약 153만원)를 지급하는 직불금이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상·하원에서 처리된 9000억달러(약 100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책에는 1인당 600달러 직불금을 지급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두 부양안을 합쳐 1인당 2000달러(약 220만원)를 지급하자는 것이 민주당의 의도로 보인다.

다른 바이든 인수위원회 관계자는 재원의 상당 부분이 사회적 약자들과 중소기업들을 위해 쓰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주 수조 달러에 이르는 경기부양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초기 지출을 늘려야 코로나19 휴업으로 인한 장기적인 경제적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 부양책에 백신 유통을 가속화하고 각 주·지방 정부가 교사·경찰관·의료진들을 계속 고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수십억 달러가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부양책은 지출 규모를 줄이려는 공화당의 반대에 맞닥뜨릴 수 있지만, 민주당이 상원과 하원 다수를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추진력을 얻을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바이든 당선인의 경제고문 브라이언 디스는 바이든 정부가 단기 경기부양책 통과를 의회에 압박한 후 의료와 사회기반시설과 관련된 장기적인 회복책 역시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