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텐 말해도 돼' 유수진 "4번의 유산…몸과 마음 다 무너져 내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캡처 © 뉴스1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자산관리사 유수진이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유산 사실을 고백했다.

유수진은 14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 아이를 갖기 위해 노력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유수진은 "예전에는 사실 아이를 별로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니었다. 근데 제가 나이가 점점 들다 보니까 본능적으로 아이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밝혔다.

그는 첫 번째로 자연 임신이 됐지만 안타깝게 유산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42세 노산의 엄마라 정말 예민할 때인데 8주차에 결혼식을 올린 거다. 힐을 신었다. 제가 너무 자만했다"라며 "8주차에 결혼하고 2주 뒤에 유산을 했다"라고 말했다.

유수진은 "지금까지 배아 이식은 두번 했고, 난자 채취를 계속 하다가 두번의 자연 임신도 운 좋게 됐었다. 이식으로 두번이 또 임신이 됐었다"라며 "임신이 안되지는 않는데 유지가 안되더라"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유수진은 "유산을 4번 하면서 몸과 마음이 다 무너져 내렸다"라고 해 보는 이들까지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는 "(가임 기간이) 길어봐야 1년 6개월 정도 남은 것 같다고 한다. 유산을 네 번 겪고 나니까 이제 그만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복잡한 심경을 털어놓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