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텐 말해도 돼' 유수진, '부자 언니'에게 없는 것…난임 고백(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캡처 © 뉴스1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수진이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고민을 털어놨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부자 언니'라는 수식어로 잘 알려진 자산관리사 유수진이 등장했다.

유수진은 그간 속앓이를 해왔던 고민으로 임신과 출산을 언급했다. 그는 "내 인생에 없는 게 딱 하나 있다. 결혼 3년차인데 아이가 없어서 시험관 시술을 3년째 하고 있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유수진은 "결혼 3년차 45살 여성으로 사회에서는 잘 나가는 연봉 6억의 부자 언니이지만 제 인생에 딱 하나 없는 게 있다. 바로 아이다. 남편과 결혼하기 전 임신을 했는데 10주만에 유산이 됐다. 아이를 갖기 위해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지만 3년째 실패를 반복하고 있다. 매일 아이가 생겼으면 하고 기도한다. 힘들어도 꾹 참고 버텼는데, 이제는 시간이 없다고 한다. 제가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은 1년 남짓밖에 남지 않았다고 한다"라고 알렸다.

유수진은 "예전에는 그냥 결혼했으니까 남편, 시댁이 아이를 원해서 제가 협조를 해야겠구나 생각했었다. 사실 아이를 별로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니었다. 근데 제가 나이가 점점 들다 보니까 본능적으로 아이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집앞에 유치원이 있는데 내가 저 유치원에 아이를 보낼 수 있을까 이 생각도 들었다"라고 해 안타까움을 줬다.

처음에는 자연 임신이 됐다고. 유수진은 "42세 노산의 엄마라 정말 예민할 때인데 8주차에 결혼식을 올린 거다. 힐을 신고. 제가 너무 자만했다. 8주차에 결혼하고 2주 뒤에 유산을 했다"라며 "지금까지 배아 이식은 두번 했고, 난자 채취를 계속 하다가 두번의 자연 임신도 운 좋게 됐었다. 이식으로 두번이 또 임신이 됐었다. 임신이 안되지는 않는데 유지가 안되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유산을 4번 하면서 몸과 마음이 다 무너져 내렸다. 시간이 길어봐야 1년 6개월 정도 남은 것 같다고 한다. 유산을 네 번 겪고 나니까 이제 그만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복잡한 심경을 털어놨다.

유수진은 남편 얘기를 꺼냈다. "남편이 위로를 해주지 않고 스파르타 식이다. 운동을 안 하니까 난소 나이가 벌써 그런 거다, 먹는 걸 그렇게 안 챙겨 먹는데 아이가 생기겠냐 한다. 그런 잔소리를 하니까 '내가 아이를 낳는 기계인가? 이렇게까지 구박 당해야 하나?' 싶더라. 난 아침마다 힘들게 배에 주사도 놓고 그러는데"라며 "남편의 입장은 기간이 정해진 레이스라면 최선을 다해야 하지 않냐는 거다. 내 우선 순위가 일이라고 한다"라면서 속상해 했다.

이를 듣던 이지혜는 "남편 말에도 일리가 있다. 유수진씨가 워커홀릭이라서 그렇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꼭 관리를 하라고 조언했다. 그러자 유수진은 "제가 그나마 정신을 차리고 일을 좀 줄였다. 주 3회는 치료 발레도 한다. 난임 케어도 한다. 근데 남편이 더 노력하라고 하니까 더 서운한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전문가는 "이렇게 힘들 때 남편이 우리가 아닌 너의 문제라고 하면 굉장히 힘들다. 이럴 때일수록 서로 다독이고 본인은 스스로 연민의 태도로 품어줘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유수진은 남편을 향해 미안한 마음을 전하며 울컥하기도 했다. 그러자 전문가는 아이가 혹여나 안 생길 수도 있지만 그건 괜찮은 거라고 위로했다.

산부인과 전문의도 등장했다. "난임에 운동, 식습관이 이유가 되냐"라는 질문을 받은 그는 유수진의 상황에 대해 "습관성 유산이지만 지금 너무 잘하고 계신다"라고 위로의 말을 건넸다. 더불어 "스트레스가 임신을 방해한다. 남편 분이 차라리 이 정도 힘들다면 과자를 사주고 마음을 풀어줘야 한다"라고 해 웃음을 줬다. 그러면서 "남편에게 미안한 마음 전혀 안 가지셔도 될 것 같다"라더니 "1년에 (연봉) 6억이잖아요"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유수진은 "옛날 연봉"이라며 멋쩍어했다.

산부인과 전문의는 이어 "끝까지 포기하지 않다가 선물 같이 아이가 생기는 경우가 생각보다 자주 있다. 남은 기간은 객관적인 데이터이기 때문에 조급해 하지 말고 기다리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유수진은 "오늘 이렇게 말할 수 있고 기댈 수 있고 의논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좋았던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