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논란… 소녀시대 효연, 김상교 주장에 '적극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버닝썬 사건'의 최초 신고자로 알려진 김상교씨가 그룹 소녀시대 맴버 효연을 목격자로 지목한 가운데 효연이 직접 반박글을 올리며 분노했다. /사진=뉴스1
'버닝썬 사건'의 최초 신고자로 알려진 김상교씨가 그룹 소녀시대 맴버 효연을 목격자로 지목한 가운데 효연이 직접 반박글을 올리며 분노했다. /사진=뉴스1

'버닝썬 사건'의 최초 신고자로 알려진 김상교씨가 그룹 소녀시대 맴버 효연을 목격자로 지목한 가운데 효연이 직접 반박글을 올리며 분노했다.

효연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가만히 있으니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했다"고 적었다. 이어 "여러 사람과 인사도 하고 공연 축하해주러 온 친구, 스태프들과 술 한잔하고 기분 좋게 삼겹살로 해장까지 하고 집 들어왔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클럽 안에 서로 꼬시려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 적 있는 것 같다"며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효연은 또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겠다. 이번엔 아주 심하게 혼낼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어 "이 글은 내일 지울 겁니다. 쫄아서 지운 거 아니에요. 말 안하면 호구 되잖아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씨는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며 효연을 거론한 바 있다.

이에 SM엔터테인먼트는 입장문을 내고 "효연은 당시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억측과 오해를 삼가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