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텐' 유수진 "아이낳는 기계인가 싶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자언니 유수진이 그동안 말하지 못한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사진=SBS플러스 제공
부자언니 유수진이 그동안 말하지 못한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사진=SBS플러스 제공

'부자 언니' 유수진이 습관성 유산으로 아이와 이별해야 했던 아픔을 고백했다.

지난 14일 저녁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유수진은 '내게 남은 시간'이란 제목으로 결혼 3년차 45살 여성으로서의 사연을 고백했다.

연봉 6억원의 자산관리사로 '부자언니'로 불리는 유수진은 "내게 없는 것은 딱 하나, 바로 아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남편과 결혼하기 전에 선물처럼 임신했으나 10주 만에 유산됐다, 이후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지만 3년째 시도와 실패만 반복 중이다. 하루에도 수십번씩 아이, 남편과 함께하는 가족의 모습을 상상하지만 현실은 아침마다 직접 배에 주사를 넣고 호르몬 약을 먹어야 하는 고통만 있다"고 토로했다.

유수진은 "그래도 꾹 참고 버텼는데 이젠 시간이 없다고 한다.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은 이제 1년 남짓 남았다. 남은 시간동안 어떻게 해야 될까요?"라고 털어놨다.

이지혜는 이에 "첫째 태리는 자연임신했지만 둘째는 유산 경험이 있다"며 "시험관을 시도해 첫번째 실패, 두번째는 시도조차 못해 냉동난자를 모은 것도 다 써버렸다"고 자신의 경험을 털어놨다. 이어 "혹시나 하는 마음에 또 다시 시도했지만 할 수 있는 건 무한 기다림뿐, 마지막이 정해져 있어 어쩌면 시한부 같은 느낌이 안타깝다"고 유수진에 공감하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유수진은 "아이를 좋아하지 않았지만 남편과 시댁이 아이를 원하니 결혼 후 최선을 다해 협조해야겠다 생각했다"며 "하지만 점점 나이가 드니까 본능적으로 아이가 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들어 집 앞에 있는 유치원을 보면 내 아이를 저기에 보낼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고 고민을 전했다.

그러면서 "처음 자연임신이 됐지만 첫 아이 유산, 노산의 엄마라면 조심했어야 하는데 가장 조심해야 할 8주차에 결혼식을 강행했다"며 "심지어 힐을 신었다, 너무 자만했던 시기, 2주 뒤 유산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유수진은 "배아 이식은 두번, 그동안 두번 자연임신을 했으나 또 유산됐다. 시험관도 2번 유산하며 총 4번 유산했다"며 "임신이 안 되는 몸은 아닌데 유지가 안 되는 것"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유산을 4번 겪으니 이제 그만하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유수진은 남편의 반응도 전했다. 그는 "위로보다 스파르타 스타일이다. 운동을 안 하니까 난소 나이가 늙는다고 하더라. 먹는 것도 잘 챙겨먹지 않는다고 잔소리한다"며 "아이를 유지할 체력을 기르란 소리에 내가 아기를 낳는 기계인가? 싶더라, 아기 낳기 위해 이렇게 구박을 들어야 할까 생각했다. 배는 멍들어서 더 이상 주사놓을 자리도 없는데"라며 속상함을 내비쳤다.

유수진은 "남편의 뜻은 기간이 정해져있는 레이스라면 최선을 다해야 된다는 의미"라며 "우선순위가 일인 것에 남편이 섭섭함을 느낀 것"이라고 했고 이지혜는 "절친인정. 워커홀릭인 유수진, 남편 말처럼 스스로를 아끼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에 유수진은 "현재 남편 말을 듣고 일을 좀 줄이고 치료 발레도 시작, 부단히 노력 중이다"고 답했다.

김원희도 "아내가 무너지지 않기 위한 남편의 마음일 것"이라며 "혹시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사랑하는 아내와 함께 걸어가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지혜는 "난 다 오빠 때문이라고 남편 탓한다, 내가 얼마나 노력하는데. 우리의 문제인 만큼 함께 노력하셨으면 좋겠다"고 위로했다.

유수진은 끝으로 "남편은 '아이가 안 생기면 어떻게 살지' 생각하지만 그 이후를 생각하고 싶지 않아 구체적으로 생각하지 않았다"며 "처음 유산됐을 땐 내 인생에 쉽게 온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 지금 내게 있는 건 피가 나도록 노력해 얻은 것. 언제나처럼 피나는 노력 후 아이가 올 것이라 생각했지만 이젠 어느 정도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 편안한 마음으로 지금의 시간들을 이겨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