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장난감 먹튀'… 고개 숙인 문정원 "논란 자초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휘재 부인 문정원이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은데 이어 장난감 절도 의혹까지 연이은 논란에 자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퍼스트룩 제공
이휘재 부인 문정원이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은데 이어 장난감 절도 의혹까지 연이은 논란에 자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퍼스트룩 제공
이휘재 부인 문정원이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은데 이어 장난감 절도 의혹까지 연이은 논란에 자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5일 문정원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문정원이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사과와 함께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와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댓글이 지워진 상태이고 온라인 아이디밖에 정보가 없어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DM을 보낸 후 답변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죄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백방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소속사는 또 "최근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어 죄송하다"며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지겠다"고 덧붙였다.

문정원은 "그동안 주변인들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했던 것에 반성하고 있다. 모든 상황들이 스스로 자초한 일"이라며 "천천히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겠다.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고개 숙였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누리꾼이 남긴 댓글 캡처 화면이 담겨 있다. 장난감 판매원인 A씨는 “나는 20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에게 당했다. 아이에게 장난감을 두 개 판매했고 3만2000원 나왔다. 근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있다 온다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와서 내가 채웠다. 얼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 시간까지 계속 기다리기만 했다. 근데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내가 잘못이다. 당시 문정원이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 보다”라고 적었다.

문정원은 이번 먹튀 사건 외에도 앞서 층간소음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다. 문정원 이휘재 부부의 이웃은 이들 가족의 층간소음으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여러 방송과 문정원의 유튜브 채널 등에서 쌍둥이 아들 서언, 서준이 쇼파에서 바닥으로 점프하는 모습, 이휘재가 운동화까지 신고 아이들과 야구 놀이를 하는 모습 등 층간소음 유발 증거들이 드러나 더 큰 논란이 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88상승 0.2118:03 12/03
  • 금 : 70.79상승 1.66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