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I 2.86% 하락 마감…코로나 확산세 지속에 수요 감소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캘리포니아주 시그널힐 소재 원유생산시설 © AFP=뉴스1
미국 캘리포니아주 시그널힐 소재 원유생산시설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국제유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지속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원유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에 하락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2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1.53달러(2.86%) 하락한 52.04달러를 기록했다.

북해 브렌트유 3월물은 1.37달러(2.43%) 하락한 55.0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58.96상승 63.9811:36 02/25
  • 코스닥 : 927.97상승 21.6611:36 02/25
  • 원달러 : 1108.80하락 3.411:36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36 02/25
  • 금 : 62.89하락 0.6511:36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