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나름대로 잘 지낸다고 생각해"… 아이린, '갑질논란'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갑질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던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다시한번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해 '갑질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던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다시한번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해 '갑질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던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다시 한번 사과문을 게재했다.

아이린은 지난 15일 리슨에 올린 장문의 사과글을 통해 "저의 부족함으로 많은 분들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제 소통방식이나 표현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걸 모르고 소통의 방식은 저마다 다르다고만 생각했다. 지난 일로 인해 대중은 물론 주변에서도 많은 걱정과 질책을 받았고 이를 통해 제 자신을 조용히 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아이린은 "시간을 되돌릴 수 없듯이 저도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기지 않기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말과 행동의 무거움을 깨달았고 더욱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이린은 지난해 에디터 출신 스타일리스트 A씨의 폭로글로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이후 아이린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여기저기서 더 많은 폭로글이 터져나오면서 비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레드벨벳은 이후 스케줄을 잇달아 취소한 상태다.

다음은 아이린의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아이린입니다.

눈도 많이 오고 날씨도 추워졌는데 여러분 잘 지내고 계신가요?

늦었지만 이렇게 글로나마 인사드리게 되어 떨리는 마음입니다. 저의 부족함으로 많은 분들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습니다.

저는 2009년, 19살의 나이로 연습생 생활을 시작해 지금까지 레드벨벳의 아이린으로서 여러분 앞에 서는 것이 제 인생의 전부였습니다.

어리다면 어리고, 많다면 많은 나이가 되도록 연예계라는 작은 사회 속에서 살면서 제 일에 있어서는 누구보다 잘하고 싶고, 그것을 잘 해내는 것이 제게 주어진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해왔습니다

제 나름대로는 주변인들과 잘 지낸다고 생각하면서 살았기 때문에 저의 소통방식이나 표현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모르고, 소통의 방식은 저마다 다르다고만 생각했습니다.

지난 일로 인해 대중은 물론 주변에서도 많은 걱정과 질책을 받았고 이를 통해 제 자신을 조용히 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시간을 되돌릴 수 없듯이 저도 예전의 모습으로는 돌아기지 않기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말과 행동의 무거움을 깨달았고 더욱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레드벨벳의 리더로서, 가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뿐만 아니라 인간 배주현으로서도 여러분께 실망시켜드리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의 부족함으로 벌어진 일로 인해 혹여 누군가가 비난을 받는 일은 더 이상 없기를 바랍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