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설연휴, 이동 자제해달라"…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화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는 설 연휴를 포함한 2월1일부터 14일까지 설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설연휴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사진=뉴스1
정부는 설 연휴를 포함한 2월1일부터 14일까지 설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설연휴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이번 설 명절도 그리운 가족·친지와의 만남보다는 마음으로 함께 해주셔야 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아쉽지만 이동과 여행을 자제해 주시고, 접촉을 줄여 고향에 계신 부모님의 건강과 안전을 먼저 지켜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의료진과 군인, 경찰, 소방관, 역학조사관과 방역을 위해 눈물을 머금고 가게 문을 걸어 잠그신 수많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를 철저하게 실천해 주고 계신 국민 모두가 영웅”이라며 “앞으로 한 달간 조금만 더 힘을 모아 주신다면 머지않아 ‘희망의 봄’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정부는 설 연휴를 포함한 2월1일부터 14일까지 설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설연휴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최근 환자 발생이 다소 감소하는 추제이지만 명절연휴 가족과 친지 모임 등으로 감염이 확산될 가능이 높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부는 설 특별방역대책으로 철도 승차권을 창가 좌석만 판매하기로 했다. 연안여객선의 승선인원은 정원의 50% 수준으로 관리한다. 또 고속도로 휴게소도 혼잡안내시스템을 운영하고 실내 취식을 금지한다. 다만 포장 판매는 허용된다.

설 명절을 앞두고 18일부터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를 시행한다. 봉안 시설은 명절 전·후 총 5주간(1월4주~2월4주) 사전 예약제를 시간대별로 나눠 운영한다. 실내 음식물 섭취는 금지한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4.64하락 75.0511:30 02/26
  • 코스닥 : 917.41하락 18.811:30 02/26
  • 원달러 : 1120.00상승 12.211:30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1:30 02/26
  • 금 : 65.39상승 2.511:30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