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억 인도 백신 접종 개시…"우리 능력 세계에 보여주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접종작전 개시를 알리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연설 TV 화면 앞에서 뭄바이 소재 라자와디병원 간호사들이 승리의 V자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 AFP=뉴스1
16일 접종작전 개시를 알리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연설 TV 화면 앞에서 뭄바이 소재 라자와디병원 간호사들이 승리의 V자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인구 14억명을 가진 인도가 16일 세계 최대 규모의 백신 접종 작전을 개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이제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우리의 능력을 세계에 보여주겠다"라고 말했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인도는 오는 7월까지 약 3억 명을 접종할 계획이다. 이는 거의 미국 전체 인구와 맞먹는 숫자이다. 모디 총리의 선언 후 16일 하루에만 30만명이 백신을 맞을 예정이다.

인도에서는 지금까지 2가지 백신의 긴급사용이 승인됐다.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포드대학이 개발하고 인도 현지업체 세룸인스티트튜트가 만드는 '코비실드'와 인도 제약사 바라트바이오테크가 개발한 '코백신'이다.

두 백신 모두 28일 간격으로 2회 접종이 필요하다. 면역력은 1차 접종 후에도 나타나지만 2차 접종을 마친 뒤 2주 후에 완전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승인된 두 백신 모두 항상 냉장 보관해야 하며, 현재 인도가 개발 중인 다른 백신들은 극저온에 보관해야 한다.

이를 위해 인도는 수만 개의 냉장고를 준비했으며 특히 여름에 불볕더위가 계속되는 인도에는 이런 장비가 필수적이다.

그러나 최근 시골 지역인 우타르 프라데시주에서 실시된 모의 운송 훈련에서 한 보건요원이 가짜 백신 상자를 자전거로 운반하다 사진이 찍혔다.

또 페이스북과 트위터에는 '채식주의자는 코로나19에 걸려도 죽지 않는다'는 식의 가짜 정보들이 넘쳐나 국민 백신 접종 여정은 순탄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