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부부, 조용히 정인이 묘소 찾아…"부끄럽고 미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정인이 묘소를 참배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부부(가운데 두 사람). 왼쪽 끝은 이곳에 정인이 묘소를 마련한 송길원 목사. <사진 =경기도 양평 거주 독자 제공>2021. 01.16© 뉴스1
16일 정인이 묘소를 참배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부부(가운데 두 사람). 왼쪽 끝은 이곳에 정인이 묘소를 마련한 송길원 목사. <사진 =경기도 양평 거주 독자 제공>2021. 01.16© 뉴스1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부인 김숙희 여사와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고(故)정인 양의 묘소를 찾아 추모했다.

이 대표 측에 따르면, 이 대표 부부는 이날 오전 경기도 양평군 안데르센 공원묘원에 위치한 정인 양 묘소를 참배했다.

앞서 여러 자리에서 추모의 뜻을 밝힌 이 대표는 공식 일정이 없는 이날 아침에 정인 양의 넋을 기리기 위해 수행 비서 없이 부인과 단둘이 묘소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인 양의 묘소가 있는 공원묘원은 송길원 청란교회 담임 목사가 정인 양처럼 비극적으로 삶을 마감한 어린이들을 위해 조성한 곳이다.

이 대표 부부는 묘소 참배 후 송 목사를 비롯해 마을 주민과 차를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맘카페 회원들이 매일 묘소 주변을 정리·정돈하고 있다는 등의 이야기를 전해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 대표 자신도 어린 손자·손녀를 키우는 어른으로서 부끄럽고 죄송스러운 마음에서 묘소를 찾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6일 정인 양 사건과 관련해 "부끄러워 말이 안 나올 지경"이라며 참담한 심경을 드러냈다.

또 지난 4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는 "귀엽고 예쁜 미소의 정인이, 티 없이 맑고 환했던 정인이, 그 온몸이 검붉게 멍들어갈 때, 우리 어른들은 멀리 있었다"며 "미안하고 미안하다. 같은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노라, 부끄럽게 또 다짐한다"고 했다.

16일 차가운 날씨에도 전국에서 정인이 묘소 참배가 줄을 잇고 있다. 사진은 참배객들이 참배를 마치고 줄지어 선 모습. 2021.01.16.<사진 =경기도 양평 거주 독자 제공>© 뉴스1
16일 차가운 날씨에도 전국에서 정인이 묘소 참배가 줄을 잇고 있다. 사진은 참배객들이 참배를 마치고 줄지어 선 모습. 2021.01.16.<사진 =경기도 양평 거주 독자 제공>©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23:59 02/26
  • 금 : 64.29하락 1.1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