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거리두기 연장, 여전히 시민 책임만 요구" 비판

"정부·여당 충분한 조치 못 내놔…시민이 방역지침 공감 못하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 자료사진. © News1 성동훈 기자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 자료사진.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정의당은 16일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연장하되 일부 업종 운영을 제한적으로 허용한 것을 두고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덜기 위한 조금의 조정이 있으나 여전히 시민의 책임만을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공동체를 지키기 위한 시민들의 노력, 특히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희생을 국무총리 눈물만으로 위로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대변인은 "K-방역은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보건·의료 대응을 포함해 K-양극화에 대응하는 사회경제 대응도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여전히 정부와 여당은 충분한 조치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방역 지침에 시민들이, 특히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충분히 공감하지 못하는 결정적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했다.

장 대변인은 "정의당은 이미 특별재난연대세를 통한 재원 마련 방안부터 임대료를 포함해 공과금, 대출이자, 위약금을 면제하자는 법안을 발의했다"며 "정부와 여당만의 협의로 시민의 어려움에 대한 대책을 결론 낼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 여야 정당 모두 참여하는 국회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