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520명… 5인이상 모임금지 연장(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6일 째 500명대로 집계됐다. 사진은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는 모습. /사진=뉴스1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6일 째 500명대로 집계됐다. 사진은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는 모습.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엿새째 500명대를 유지했다. 정부는 종료 예정이던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와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 연장을 통해 방역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20명 늘어 누적 7만234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80명)보다 60명 줄었다. 



수도권 350명·비수도권 150명… 종교시설·의료기관 중심 확산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된 '3차 대유행'은 지난달 25일(1240명) 정점을 기록한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027명→820명→657명→10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451명→537명→561명→524명→512명→580명→520명을 기록했다.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000명 아래를 유지했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경기 173명, 서울 142명, 인천 35명, 부산 32명, 경남 18명, 대구 15명, 울산 15명, 전남 15명, 경북 15명, 광주 14명, 충북 7명, 충남 6명, 전북 5명, 강원 4명, 대전 3명, 세종 1명 등이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국내 발생 환자는 70%인 350명으로 수도권에서는 10일부터 8일째 300명 안팎(297명~399명)에서 확인되고 있다. 비수도권 환자는 전날 206명에서 150명으로 줄었다. 

권역별로 1주 동안 국내 발생 환자 수는 수도권 333.57명, 경남권 71.14명, 경북권 29.14명, 호남권 28.0명, 충청권 22.57명, 강원권 12.43명, 제주권 1.71명이다.

확진자 상당수는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종교시설과 요양병원, 의료기관 등에서 나왔다. 

경기 지역에서는 지난 15일 종사자들이 확진된 수원의 한 요양원 전수 검사 결과 18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 관련해서는 7명이 확진됐다. 

서울에서는 양천구 요양병원 관련 1명, 성동구 거주시설·요양시설 관련 1명 등 병원·요양시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 여파가 지속됐다. 

광주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한 요양병원 관련 8명, 병원 관련 2명 등이 확진됐다. 경북 상주에서는 BTJ열방센터 방문자 1명이 추가로 확진됐고 안동에서는 15일 의료기관 확진자의 접촉자 2명, 영주에선 의료기관 종사자 1명이 확진됐다. 전남 강진에서는 영암 소규모 사찰을 방문한 스님과 접촉한 주민 2명 등 3명이 확진됐다. 



위·중증 환자 352명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을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을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해외 유입 확진자는 20명이다. 내국인이 12명, 외국인은 8명을 기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들의 유입 국가는 필리핀 1명(1명·괄호 안은 외국인 수), 우즈베키스탄 1명(1명), 인도 1명(1명), 인도네시아 2명(1명), 러시아 1명(1명), 몰디브 2명, 영국 1명, 폴란드 1명, 스웨덴 1명(1명), 체코 2명, 미국 6명(1명), 멕시코 1명(1명) 등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3명이 더해지며 총 1249명이다. 하루 사망자 수는 지난해 12월 15일부터 34일째 두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73%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699명이 늘어 총 5만8253명이다. 확진자 격리 해제 비율은 80.52%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192명이 줄며 총 1만2838명이 됐다. 이 중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8명이 감소한 352명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지난해 12월8일부터 이날까지였던 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 사회적 거리 두기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처 등은 18일부터 31일 자정까지 2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다중이용시설은 유흥시설과 '홀덤펍' 등을 제외하고 제한적으로 운영을 허용하는 등 방역 조치를 일부 완화했다. 2월1일부터 14일까지는 설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