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예보에 출근길 비상… 서울시, 제설 비상근무체제 돌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폭설에 대비해 제설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사진은 최근 내린 폭설로 서울 시내 한 오르막길에서 차량이 올라가지 못하고 멈춰선 모습. /사진=뉴시스 홍효식 기자
서울시가 폭설에 대비해 제설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사진은 최근 내린 폭설로 서울 시내 한 오르막길에서 차량이 올라가지 못하고 멈춰선 모습. /사진=뉴시스 홍효식 기자
서울시가 17일 낮부터 18일까지 2~7cm의 눈이 예보됨에 따라 각 자치구, 유관기관 등과 연계해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갔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에 대비해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제설차량과 장비를 전진 배치했다.

서울시는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사전에 포착할 계획이다. 서울에 눈이 내리기 전 골목길,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 우선으로 제설제를 사전 살포하고 인력과 장비도 총 동원해 강설에 대비한다.

골목길과 급경사지에 비치돼 있는 제설함에는 제설제와 장비를 보충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시민들에게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 동참도 당부했다.

서울시는 많은 눈으로 인한 교통혼잡에 대비해 서울지방경찰청에 협조도 요청했다. 경찰은 강설 즉시 221곳의 취약지점에 교통경찰을 현장 배치하고 폭설시 취약구간 교통통제도 실시할 방침이다.

고갯길과 커브길, 교량램프 등 취약장소 221개소에도 인력이 배치된다. 이날 야간에는 교통기동대 2개 중대 60명, 18일 아침에는 교통기동대 4개 중대 140명과 2개 기동대 120명이 투입된다.

서울시는 대설특보 발효시 비상단계에 따라 지하철과 시내버스 모든 노선의 18일 출근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오전 7~9시에서 7시~9시30분으로 30분 연장한다.

강설에 따른 제설상황과 교통상황은 시민들에게 수시로 알려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1.60하락 1.5614:42 12/07
  • 코스닥 : 722.33상승 2.8914:42 12/07
  • 원달러 : 1316.50하락 2.314:42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4:42 12/07
  • 금 : 1782.40상승 1.114:42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