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센, 토트넘 복귀 성사될까… 관건은 임대료·주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릭센의 토트넘 복귀 관건은 임대료와 높은 주급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로이터(뉴스1)
에릭센의 토트넘 복귀 관건은 임대료와 높은 주급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로이터(뉴스1)
1년 만에 토트넘 복귀를 추진 중인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인터밀란)의 걸림돌은 임대료와 높은 주급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 스포츠는 17일(현지시간) “에릭센 측이 1월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토트넘 임대 이적에 관해 협상에 나설 것”이라고 보도했다.

에릭센은 지난 2013-2014시즌 토트넘으로 이적, 지난해 1월 인터밀란으로 떠나기 전까지 모든 대회를 통틀어 305경기에 출전 69골을 넣으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2015-2016시즌부터는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 공격의 중심 역할을 했다.

반면 인터밀란으로 이적한 뒤에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에릭센은 40경기에 출전해 4골에 머물렀다. 90분 풀타임 소화는 단 4경기에 그칠 정도로 주전 경쟁에서 완전히 밀린 모습이다.

출전 시간이 줄어든 에릭센은 토트넘 복귀를 추진하고 있고 인터밀란 역시 전력 외로 평가하고 있는 에릭센을 이적시키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에릭센의 이적은 쉽지 않아 보인다. 재정적으로 여유가 없는 토트넘은 에릭센을 임대료 없는 6개월 단기 임대오 영입을 추진 중이지만 인터밀란은 토트넘에 에릭센의 임대료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릭센의 높은 연봉도 걸림돌이라는 전망이다. 현재 에릭센은 인터밀란에서 32만파운드(약 4억8000만원)의 주급을 받고 있다. 이는 현재 토트넘 최고 주급자인 해리 케인의 20만파운드(약 3억원)을 훨씬 뛰어 넘는 금액인 만큼 토트넘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