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샌디에이고에서도 등번호 ‘7번’ 달고 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하성이 샌디에이고에서도 7번을 달고 그라운드를 누빈다. /사진=뉴스1
김하성이 샌디에이고에서도 7번을 달고 그라운드를 누빈다. /사진=뉴스1
메이저리거가 된 김하성(26)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도 등번호 7번을 달고 뛴다.

17일(현지시간) MLB닷컴의 샌디에이고 구단 홈페이지에 따르면 김하성은 등 번호 ‘7’을 부여 받았다.

이날 홈페이지에는 구단 40인 로스터를 통해 이적생들의 배번이 공개됐다. 트레이드로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은 다르빗슈 유가 11번, 블레이크 스넬은 22번이다.

포스팅을 통해 샌디에이고와 4+1년 최대 3900만달러 계약을 한 김하성은 7번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샌디에이고의 MLB샵에서도 김하성의 7번이 적힌 유니폼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김하성이 올시즌 샌디에이고에서 7번을 달고 뛴다. /사진=MLB 닷컴 홈페이지 캡처
김하성이 올시즌 샌디에이고에서 7번을 달고 뛴다. /사진=MLB 닷컴 홈페이지 캡처

앞서 샌디에이고는 지난 1일 김하성과의 계약을 공식 발표했다. 김하성의 소속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에 따르면 그는 4년 2800만달러가 보장됐고 옵션 포함 최대 3200만달러를 받는다. 네번째 시즌을 마치면 상호옵션 실행 시 5년 최대 3900만달러(약 424억원)를 받을 수 있다.

김하성은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에서도 줄곧 7번을 달고 뛰었다. 팀 동료이자 후배인 이정후(키움)는 김하성의 미국 진출을 축하하며 “내게 7번은 한 명(이종범)이었는데 2명으로 늘었다”며 “4년 동안 많은 걸 배우고 가르쳐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김하성은 최근 현지 매체와의 비대면 인터뷰를 통해 “올 시즌 신인상과 함께 샌디에이고의 우승에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5:32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5:32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5:32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5:32 03/04
  • 금 : 61.44상승 0.0315:32 03/04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공사 관계자들과 인사하는 서정협 시장 대행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