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5도 대설주의보…서울·중부내륙 대부분 '예비특보'(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오후 4시10분 기준 대한민국 특보 및 예비특보 발효 현황(기상청 제공) © 뉴스1
17일 오후 4시10분 기준 대한민국 특보 및 예비특보 발효 현황(기상청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기상청이 주말인 17일 오후부터 18일 오후까지 중부지방에 최대 15㎝ 이상의 '대설 경보' 수준의 많은 눈이 올 것으로 전망한 가운데 오전 11시부터 전국 곳곳에 대설 주의보와 예비 특보가 속속 발효되고 있다.

이날(17일) 오후 1시20분엔 서해5도에 대설 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 기상특보 발표 기준에 따르면 대설 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내려 쌓인 눈의 양이 5㎝ 이상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앞서 이날 오전 11시엔 대설 예비 특보도 발표했다. 18일 새벽 기준 서울과 경남(거창, 함양), 충북(제천, 증평, 단양, 음성, 진천, 충주, 괴산, 청주), 충남(아산, 천안), 강원(강원 중·남부 산지, 정선·평창·홍천 평지, 횡성, 원주, 영월, 태백), 경기(여주, 성남, 양평, 광주, 안성, 이천, 용인, 하남, 의왕, 남양주, 구리, 수원, 의정부, 과천), 전북(무주, 진안, 장수)에 눈이 올 것으로 발표됐다.

18일 아침엔 세종, 대전, 경북(경북 북동 산지, 봉화 평지, 문경, 영주, 예천, 상주), 충북(영동, 옥천, 보은), 충남(계룡, 금산, 논산, 공주)에 많은 눈이 전망된 상태다.

앞서 기상청은 경기 동부와 강원(동해안 제외), 충청 북부에 5~10㎝ 가량 적설량을 전망하면서 "15㎝ 이상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국 예보분석관은 "대설 특보 중에서도 경보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대비가 필요한 지역이다"고 했다.

대설 경보는 24시간 동안 내려 쌓인 눈의 양이 2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산지의 경우 24시간 동안 내려 쌓인 눈의 양이 3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되는데, '15㎝ 이상' 전망이 단순 15㎝ 안팎이 아닌 이를 훌쩍 뛰어넘는 양의 눈이 올 가능성도 시사한 셈이다.

17일 오후 4시12분 기준 천리안 위성 2A(GEO-KOMPSAT-2A)로 본 한반도 위성영상 (기상청 국가기상위성센터 제공) © 뉴스1
17일 오후 4시12분 기준 천리안 위성 2A(GEO-KOMPSAT-2A)로 본 한반도 위성영상 (기상청 국가기상위성센터 제공)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