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대란은 없다”… 서울시, 제설 2단계 격상, 인력 8000명 비상 대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비상근무 체제를 제설 2단계로 격상하고 인력 8000여명을 대기 시켰다. 사진은 최근 내린 폭설로 서울 광화문 광장이 얼어붙자 서울시 시설 경비 관계자가 제설제를 뿌리는 모습. /사진=뉴시스 고범준 기자
서울시가 비상근무 체제를 제설 2단계로 격상하고 인력 8000여명을 대기 시켰다. 사진은 최근 내린 폭설로 서울 광화문 광장이 얼어붙자 서울시 시설 경비 관계자가 제설제를 뿌리는 모습. /사진=뉴시스 고범준 기자
서울시가 17일 오후 6시를 기해 제설 2단계로 비상근무 체계를 격상했다. 수도권에 18일까지 3~10㎝의 많은 눈이 예보돼 1단계를 발령한 지 6시간 만이다.

서울시는 이날 정오(낮 12시)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한 바 있다.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과 수도권·강원·충청·전북·경상 곳곳에 대설 예비특보를 내렸다. 오후 3시 전후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에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후 6시 이후 내륙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돼서다.

현재까지 서울 지역에 적설은 없지만 곳곳에 눈발이 날리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인력 8000여 명과 1000여 대의 제설차량(장비)을 전진 배치해 강설에 대비 중이다.

서울시는 서해 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포착한 뒤 인력과 장비를 총 동원해 눈이 내리기 전 골목길과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에 제설제를 사전 살포한다. 제설함엔 제설제와 장비를 보충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많은 눈으로 인한 교통 혼잡에 대비해 서울지방경찰청에도 협조를 요청했다. 강설 즉시 221곳의 취약지점에 교통경찰이 현장 배치되고 폭설시 취약구간 교통 통제도 한다.

서울시는 대설특보 발효 시 비상단계에 따라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18일 출근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오전 7~9시에서 오전 7시~9시30분으로 30분 연장한다.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횟수를 36회 늘려 운행할 예정이다. 시내버스도 전 노선 모두 출근시간대 최소배차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해 노선별로 증회 운행한다.

서울시는 밤 새 결빙으로 인해 전동차 등 실외 노출 시설물 고장 등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동차를 실내 검사고 안에 유치했다. 출고 전 열차 점검 등 시설물에 대한 점검도 진행 중이다.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강설에 따른 제설 상황과 교통 상황도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수시 발송하고 내 집과 내 점포 앞 눈치우기도 적극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

폭설로 인한 도로통제 및 버스 우회 상황은 도로전광표지(VMS)와 정류소의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를 통해 신속하게 안내될 예정이다.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와 트위터에서도 관련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주말에 강추위와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모든 가용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시민들도 자가용 이용 운행을 자제하고 출근길 교통혼잡으로 제설차량 진입에 어려움이 있으니 양보운전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