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도 이젠 접는다?… 새 시리즈에 터치ID 도입·충전포트 제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플이 폴더블 아이폰 개발 초기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맥루머스 제공
애플이 폴더블 아이폰 개발 초기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맥루머스 제공
애플이 폴더블 아이폰 개발 초기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올해 출시될 아이폰13 시리즈에는 터치ID 기능이 탑재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애플, 폴더블 아이폰 제작 돌입… "실제 출시는 몰라"



16일(현지시각)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애플이 폴더블 스크린이 탑재된 아이폰 제작에 돌입했다. 아직 제작 초기단계"라며 "내부 테스트를 위한 프로토 타입용 폴더블 스크린을 개발했지만 작업이 디스플레이 이상으로 확대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애플의 폴더블 스크린은 삼성과 유사하다. 마이크로소프트를 포함한 몇몇 회사들이 양쪽의 패널을 구분하는 가시적인 힌지로 연결된 장치를 출시한 것과 달리 애플은 삼성과 같이 거의 보이지 않는 힌지(경첩)를 채택할 전망이다. 

다만 애플이 실제 폴더블 아이폰을 출시할 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매체는 "애플은 폴더블 아이폰을 궁극적으로 출시하지 않을 수도 있다. 애플이 현재 차세대 플래그십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출시하는 데 주력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이폰13, 터치ID 도입… "충전포트 제거 논의" 



한편 올해 출시될 아이폰13에는 터치ID가 도입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얼굴을 인식하는 기존 페이스ID의 사용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특히 애플은 무선 충전을 위해 일부 아이폰 모델에서 충전 포트를 제거하는 내용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12와 함께 애플의 무선충전기 '맥세이프(MagSafe) 듀오'를 선보였던 터다.

아이폰은 아이패드 제품의 출시도 서두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애플은 현재 미니LED 디스플레이와 훨씬 빠른 프로세서를 추가하는 새 아이패드 프로 출시를계획하고 있다”며 “2019년 아이패드 에어와 동일한 디자인을 사용하는 얇고 가벼운 엔트리 모델의 아이패드도 작업 중인 상태”라고 전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