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종인 3자 필승론? 필패론 불과… 아름다운 단일화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폭정종식 비상시국연대'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폭정종식 비상시국연대'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오는 4월 치러지는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야권후보 단일화가 꼭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후보 단일화는 어느 누구의 중도 포기가 아닌 예비후보간 경쟁을 통해 이뤄져야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인 위원장의 3자 필승론은 1987년 DJ의 4자 필승론을 연상시키는 시대에 동떨어진 아전인수격 주장으로 4자 필승론을 내세운 DJ는 그때 3등을 했다"며 "3자 필승론이 아니라 3자 필패론에 불과하다"고 적었다.

홍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김 위원장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주당-국민의힘-안철수의 3자 대결을 펼쳐도 국민의힘 후보가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한 발언을 비판한 것이다.

그는 전날 출마선언을 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 "지난번 조건부 출마를 한 것은 본인이 차 버린 서울시장 자리를 다시 출마하는 명분을 안철수 후보에게서 찾은 묘수중 묘수다"며 "국민의힘 후보들이 다투어 오세훈 후보를 비난하는 것을 보니 오 후보가 국민의힘 후보 중에서는 세긴 제일 센 모양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가 이번에도 맥없이 철수한다면 이젠 영원히 정계에서 철수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그의 완주를 독려했다.

끝으로 홍 의원은 "야권후보 빅3가 아름다운 단일화를 한다면 누가 후보가 되더라도 서울시장은 야권후보가 될 것이고 나머지 두분은 승자와 똑같이 정권 교체의 도약대를 만들어준 아름다운 희생이 될 것이다"며 야권 단일화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1.44상승 0.03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