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2021년형 굴착기 13종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인프라코어가 국내 시장에 2021년 굴착기 13종을 출시했다. /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국내 시장에 2021년 굴착기 13종을 출시했다. /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국내 건설장비 시장에 2021년형 굴착기 13종을 새롭게 선보인다.

두산인프라코어는 30톤급 이상 대형 굴착기 3개, 중형 휠(바퀴형) 굴착기 3개, 중형 크롤러(궤도형) 굴착기 4개, 5톤급 소형 굴착기 3개 등 총 13개 기종의 2021년형 업그레이드 모델을 국내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2021년형 5톤급 휠 굴착기는 장비 뒷부분의 카운터 웨이트 중량을 늘려 작업 안정성을 향상했으며 5톤급 크롤러 굴착기는 중량물 작업 시 더욱 부드럽고 빠른 복합동작이 가능해져 작업 효율이 뛰어나다.

14톤급 이상의 굴착기 전모델에는 인조가죽을 적용한 통풍시트, 후방 햇빛 가리개 등 각종 편의장치를 적용해 조종석 공간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또한 두산인프라코어가 자체 개발한 IoT(사물인터넷) 솔루션 ‘두산커넥트’를 표준사양으로 제공해 보다 스마트한 장비 운영 및 관리가 가능하다. 여러 작업 조건에서 장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집게와 회전링크, 틸트로테이터 등 다양한 어태치먼트(부속장치)를 옵션으로 제공해 선택의 폭도 넓혔다.

14톤급 및 16톤급 굴착기의 2021년형 모델에는 자동차 업계의 디자인 트렌드인 라이팅 시그니처를 반영한 침슬(CHMSL) 디자인으로 안전성을 한층 높였다. 침슬은 자동차와 건설기계 등 후면 중앙 상단에 적용되는 보조 제동등이다. 건설기계의 경우 작업시 침슬이 점멸하며 주의를 환기시켜줘 안전사고 예방에 도움을 준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고객에게 제공하는 감성적 가치 향상을 위해 장비의 브랜드 정체성을 나타내는 요소 가운데 하나로 침슬 디자인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전년대비 18% 가량 판매량이 성장했다”며 “디지털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는 동시에 80톤급 이상의 초대형 굴착기, 데몰리션, 머티리얼 핸들러, 텔레스코픽 디퍼와 같은 특수장비 시장에서도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